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0언더파' 김지현, KG·이데일리 레이디스 2R 공동선두

김지현[KLPGA 제공=연합뉴스]
김지현[KLPGA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김지현(27)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2라운드에서 공동선두에 올랐다.

김지현은 29일 경기도 용인 써닝포인트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11개와 보기 1개를 묶어 10언더파 62타를 적어냈다.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를 기록한 김지현은 전날 공동 41위에서 리더보드 맨 윗자리로 뛰어올랐다.

10번홀에서 출발한 김지현은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6개를 낚으면서 상승세를 탔다.

마지막 홀인 9번홀(파5)에서 보기를 범하지 않았더라면 2003년 전미정(35)이 파라다이스레이디스인비테이셔널골프대회에서 세운 18홀 최소타수기록(61타)과 동률을 이룰뻔했다.

10언더파는 김지현의 개인 최고기록이다.

9번홀에서 김지현은 티샷이 왼쪽으로 휘어지면서 도로 위에 공이 떨어져 레이업을 선택해야 했다.

김지현은 결국 4m짜리 파퍼팅을 놓치면서 보기로 홀아웃했다.

김지현은 "그냥 마음 편하게 치자, 다 내려놓고 치자고 생각했는데 그게 맞아떨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2009년 KLPGA 투어에 입문했지만 지난 2016년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준우승이 최고성적인 김지현은 "욕심 때문에 잘 안된 것 같다. 우승을 쫓아가기보다는 다 내려놓고 자연스럽게 치고 싶다"고 다짐했다.

전날 공동 4위였던 하민송(22)은 이날 보기 없이 버디 5개로 5언더파 67타를 적어내며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로 공동선두에 올랐다.

'디펜딩 챔피언' 고진영(23)은 공동선두 그룹에 1타 뒤진 공동 3위를 기록했다.

전날 보기 없는 무결점 경기를 펼쳤던 고진영은 이날 버디 6개를 낚았지만 보기 3개를 범하면서 타수를 잃었다.

1라운드에서 공동선두였던 김혜윤(28)은 2언더파 70타를 기록하며 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로 공동 5위에 올랐다.

ko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9 18: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