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터키 '온라인 백과' 위키피디아 차단…"터키 비방 유포"(종합)

송고시간2017-04-30 01:46

정부 "터키 극단조직 협력설 제거 요청했으나 수용 안 돼 차단"

위키피디아 설립자 "터키인 편에서 정보접근권 위해 싸울 것"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정부가 29일 새벽 5시께(현지시간) 온라인 백과 '위키피디아'(www.wikipedia.org) 접속을 차단했다.

터키 전역에서 언어에 무관하게 위키피디아 웹사이트에 접속되지 않고 있다.

터키 정보통신기술청(BTK)은 "기술 분석과 법적 검토를 거쳐 해당 웹사이트를 잠정 차단했다"고 밝혔다.

당국이 법원의 결정까지 받아낸다면 차단이 무기한 계속될 수 있다.

터키 '온라인 백과' 위키피디아 접속 차단
터키 '온라인 백과' 위키피디아 접속 차단

29일 오전(현지시간) 터키에서 온라인 백과사전 위키피디아 접속이 차단된 모습. [인터넷 브라우저 화면 캡처]

터키정부는 지난해 쿠데타 진압 후 논란이 일 만한 대규모 구금에 나서거나 대형 테러가 발생했을 때 수시로 트위터와 페이스북 같은 소셜미디어를 일시 차단했다.

가상사설망(VPN)을 이용한 우회 접속은 아직 가능하다.

그러나 당국의 인터넷 접속 제한 조처가 반복되면서 VPN으로 우회하는 이용자들이 늘어나자 최근에는 VPN 서비스도 함께 차단하는 일이 잦아졌다.

BTK는 접속 차단 조처의 이유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위키피디아에 터키정부의 극단주의조직 협력설이 기재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BTK의 상위 기관인 교통해양통신부는 위키피디아가 터키에 대한 흑색선전을 퍼뜨리기 때문에 차단됐다고 관영 아나돌루통신이 보도했다.

교통해양통신부는 아나돌루통신에 보낸 성명에서 "터키가 여러 테러조직과 공조한다는 내용이 실려 있어 위키피디아를 차단했다"면서 "해당 내용을 삭제하라고 위키피디아에 요청했으나 거부됐다"고 밝혔다.

터키가 2015년말 수니파 극단주의조직 '이슬람국가'(IS) 격퇴전에 합류하기 전까지는 IS를 묵인·방조하거나 심지어 협력한다는 폭로가 잇달았고, 위키피디아에는 이러한 내용이 그대로 실렸다.

위키피디아 설립자 지미 웨일스는 소셜미디어 계정에 "정보 접근은 기본적인 인권에 해당한다. 나는 언제나 터키인의 편에서 이 권리를 위해 싸울 것이다"는 글을 올렸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