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심상정 "선거 막바지 문재인 대 심상정 구도 만들겠다"

인천 유세 "산업화 60년 재벌체제 개혁하는 대통령 뽑아야"
지지 호소하는 심상정
지지 호소하는 심상정(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29일 오후 인천시 남구 신세계백화점 인천점 앞 사거리에서 유세연설을 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7.4.29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29일 이번 대선은 재벌경제체제를 개혁하는 선거로 규정짓고, 투표 전 심상정 대 문재인 양자 구도를 만들겠다고 했다.

심 후보는 이날 오후 인천 남구 신세계백화점 인천점 앞 사거리 유세에서 "우리나라 산업화 60년 급속도로 성장했다. 그러나 부모님들이 허리띠 졸라매 만든 행복은 모두 기득권이 가져갔다"며 "이번 선거는 이를 제대로 따지는 선거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박근혜 정권의 후예다. 엎드려 혁신해도 시원치 않은 마당에 대선 후보로 나왔다"며 홍 후보의 출마를 꼬집었다.

이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건전하고 깨끗한 보수 정치인으로 거듭났으면 좋겠다. 그러나 이번 선거에서 (지난 정부에 대한)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며 보수 정당의 두 후보를 싸잡아 비난했다.

이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해 "개혁의 방향을 잃어버렸다. 오직 보수표 받아서 집권하는 데 목적이 있는 것 같다"며 "안 후보는 개혁공동정부를 말하고 있다. 이 정부는 제3지대(바른정당)를 받아들인다고 한다. 이런 정부는 안 후보의 정부도 아니고 국민의 정부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후보는 너무 모호하다. 매사에 분명한 게 없다. 법인세 올리겠다고 호언장담했는데 국회에서 없어졌다"며 "대세에 의존하는 표가 진짜 사표(死票)다. 투표 전 마지막 일주일 동안 심상정 대 문재인 구도를 확실하게 만들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또 "저는 대통령보다 더 큰 꿈이 있다. 정권교체보다 더 큰 포부가 있다. 60년 차별사회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것이며, 이것이 정의당의 존재 이유"라며 "인권과 자유가 존중되는 행복한 공동체를 만드는 데 힘을 보태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tomato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9 17: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