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차남 결혼식 못간 홍준표 "미안하다…손주는 5명 낳아라"

PK 유세와 겹쳐 영상메시지만 전해…축의금·화환 '사양'
차남 결혼식 못간 홍준표 "미안하다…손주는 5명 낳아라" - 1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29일 선거 때문에 결국 차남 결혼식에 불참했다.

작년 9월에 잡은 아들의 결혼식 날짜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공교롭게 자신의 선거운동 기간과 겹쳐버린 것이다.

홍 후보는 이날 차남 정현(34) 씨의 결혼식이 열린 서울 강남구의 예식장이 아닌 부산·울산·경남 유세장으로 향했다. 열흘 앞으로 다가온 대선 승리를 위한 '텃밭' 다지기와 보수 지지층 결집이 무엇보다도 시급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대신 미안한 마음을 영상 메시지에 담아 아들 부부에게 전했다.

홍 후보는 미리 녹화한 축하 메시지에서 "내 아들 정현아. 결혼하는데 아버지가 참석을 못 해서 정말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내가 주례까지 하기로 약속했는데 선거 때문에 참석을 못 해서 아버지로서 참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그는 "아내를 친동생처럼 아끼고 친누이처럼 아끼고 가족처럼 서로 하나가 돼서 다투지 말고 한 방향으로 보고, 너희의 꿈과 희망을 갖고 나가도록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다복하게 손주 한 5명을 낳아주고, 그러면 아버지가 다 키워준다"며 두 차례나 "부탁한다"고 반복했다.

그는 경상남도 김해시 수로왕릉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 "경남 지방 유세가 있기 때문에 양해를 구했다"며 "원래는 아들이 '아버지가 주례해달라'고 해서 내가 주례를 하려고 했는데 날짜를 옮길 수도 없고 그래서 아이 엄마가 지금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결혼식에서 축의금과 화환을 일절 받지 않기로 했다.

또한, 선거캠프 관계자들에게도 '결혼식에 절대 오지 마라'고 당부하는 등 최대한 조용하게 혼사를 치르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후보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홍 후보는 장남이 결혼할 때도 조용하게 식을 올렸다"고 전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9 16: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