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非文 후보단일화 사실상 물 건너가…보수후보끼리 '짝짓기' 모색

투표용지 인쇄 하루 앞 안철수·유승민 "단일화 없다"…홍준표도 부정적
남재준 사퇴로 보수후보 단일화 시동…조원진도 합류할지 주목
非文 후보단일화 사실상 물 건너가…보수후보끼리 '짝짓기' 모색 - 1

(서울·청주·창원=연합뉴스) 강건택 류미나 박수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의 '독주'를 저지하기 위한 '비문(비문재인) 후보단일화' 가능성이 거의 물건너가는 분위기이다.

단일화의 '2차 데드라인'으로 꼽힌 29일까지도 비문연대의 주축으로 지목되는 세 후보가 '마이웨이' 행보를 재확인하고 있어서다. 30일부터는 투표용지 인쇄가 시작돼 후보 단일화의 가능성이 크게 낮아진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이날 충북 청주시 오송읍 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선 전 단일화는 없다는 입장이 지금도 유효하느냐'는 물음에 "변함 없다"고 잘라 말했다.

개혁공동정부준비위원장으로 영입하려는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옛 여권 인사들과도 함께할 수 있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힌 데 대해서는 "선거 이후의 정부 구성에 대해서 이야기한 것"이라며 대선 전 단일화와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非文 후보단일화 사실상 물 건너가…보수후보끼리 '짝짓기' 모색 - 2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역시 경상남도 창원 상남시장 유세에서 "많은 분들이 안에서, 밖에서 자꾸 흔드는데 끝까지 갈 수 있느냐고 걱정한다. 5월9일 투표용지에 기호 4번 유승민의 이름을 반드시 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후보 단일화 또는 사퇴를 요구하는 당내 '흔들기'에 굴복하지 않고 완주하겠다는 뜻이다.

유 후보는 이어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해서 반드시 기적을 만들어 '정말 잘 뽑았다'고 생각할 대통령이 꼭 되겠다"고 덧붙였다.

非文 후보단일화 사실상 물 건너가…보수후보끼리 '짝짓기' 모색 - 3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이날 단일화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으나 다른 후보가 사퇴하는 등의 방식으로 자연스럽게 자신을 중심으로 연대가 되지 않는 한 억지로 비문 단일화를 시도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그는 최근 유세에서 "안 후보와 단일화하면 오히려 문 후보에게 진다. 그 표가 저한테 안 오고 전부 문 후보에게 간다"며 "유 후보는 차차기를 위해서 끝까지 갈 것 같다. 굳이 단일화에 얽매이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가운데 김종인 전 대표가 '개혁공동정부' 카드를 앞세워 안 후보와 홍 후보, 유 후보 사이에서 3자 단일화를 위한 물밑 노력을 기울이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각자 완주 의지가 강하고 투표용지 인쇄일까지 놓쳐버려 성사 가능성은 높지 않다.

인쇄일 이후에는 단일화를 하더라도 사퇴하는 나머지 후보들의 이름이 투표용지에 기재돼 지지자들이 모르고 해당 후보에게 투표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非文 후보단일화 사실상 물 건너가…보수후보끼리 '짝짓기' 모색 - 4

다만, 홍 후보가 추진하는 보수후보 단일화는 이날 통일한국당 남재준 후보가 홍 후보의 지지를 선언하면서 사퇴함으로써 일부나마 실현됐다.

보수후보 단일화의 대상은 남 후보 외에 유 후보와 새누리당 조원진 후보가 더 있지만, 유 후보는 사실상 단일화 가능성이 희박해진 상황이어서 조 후보와의 추가 단일화에 매진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와 함께 바른정당에서 이은재 의원의 뒤를 이어 추가 탈당을 검토하는 의원들이 다수 있는 것으로 전해져 이들의 행동 여부에 따라 유 후보가 거취에 영향을 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9 16: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