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수습자 2명 추정' 객실 수색로 확보…세월호 5층 절단 시작

송고시간2017-04-30 05:00

30일 오전 10시 전시실 부분 돌입, 5월 3∼4일까지 절단작업 이어질 듯

(목포=연합뉴스) 형민우 김형우 정회성 기자 = 세월호 미수습자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4층 선미 객실에 대한 진입로 확보작업이 시작된다.

무너지고 녹슨 세월호 선미 5층 전시실.
무너지고 녹슨 세월호 선미 5층 전시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30일 오전 10시께 전남 목포신항에서 세월호 5층 전시실 절단 작업에 돌입한다.

전시실은 침몰 당시 충격으로 무너져내려 아래층인 4층 객실과 맞붙은 상태로 인양됐다.

4층 선미 객실은 단원고 여학생이 이용했던 공간으로, 미수습자 2명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수습본부는 무너진 전시실 때문에 이달 18일부터 진행한 세월호 내부 수색에서 4층 선미 객실에는 아직 진입하지 못했다.

4층 선미 객실 수색은 뭍에서 진행하는 작업조차 어려운 만큼 진도 사고해역 수중수색 당시에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

절단 작업은 전시실 천장을 벗겨낸 뒤 바닥에서 4층 객실로 들어가는 진입로를 새로 뚫는 부분 절개 방식으로 진행된다.

세월호 선미 살펴보는 작업자.
세월호 선미 살펴보는 작업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습본부는 절단 작업이 다음 달 3∼4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측했으며, 안전 확보 등 신중한 접근을 할 것으로 보인다.

선체조사위원회는 전시실 부분 절개가 구조 안전성에 미치는 큰 영향은 없다며 절단 계획에 동의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