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의 돌발 '사드 청구서' 美국방부도 몰랐던 일"

美매체, 관리들 인용 보도…"비용 청구서 명령받은 적 없어"
커비 전 국무부 대변인 "동맹 보호는 부동산 거래 아냐"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김수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에 비용 부담을 떠넘긴 돌발적인 '사드 청구서' 주장을 하기 전에 미 국방부가 사전에 관련 명령을 받기는커녕 인지조차 못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사드비용 10억불 발언 (PG)
트럼프 사드비용 10억불 발언 (PG)[제작 조혜인, 이태호]

국방부는 사드 시스템 이전을 중단하거나 동맹국들에 비용을 청구하라는 명령을 받은 적이 없다고 인터넷매체 버즈피드가 복수의 국방부 관계자를 인용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한 관계자는 "국방부에서는 그 누구도 한국에 보낼 청구서를 만들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7일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사드는 10억 달러 시스템"이라며 "한국에 그들이 (비용을) 내는 것이 적절하다고 통보했다"고 말해 큰 파장을 불렀다.

하지만 국방부 관계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인터뷰하기 전까지는 이 같은 제안을 내놓을지도 몰랐다고 설명했다.

하늘 향해 조준하는 사드 발사대
하늘 향해 조준하는 사드 발사대(성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8일 오후 경북 성주군 성주골프장에 사드 발사대가 하늘을 향하고 있다. 2017.4.28
psykims@yna.co.kr

버즈피드는 정치적으로나 실리적으로나 군 당국에서 그 누구도 사드 시스템 청구서를 급히 마련하지 않는 이유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미 양국은 상호 이익을 바탕으로 이미 미군 기지와 장비 등의 비용을 설정한 조약을 마련해 놓았다. 즉, 양국은 무기 하나하나에 비용을 청구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게다가 한국은 사드 배치 장소일 뿐 방어시스템을 영구적으로 갖는 게 아니며 미국이 소유권을 갖고 운영한다.

이와 관련 전직 미 국무부 관계자는 로이터에 "미국은 사드를 한반도 내 다른 미국 무기 체계와 마찬가지로 미국의 무기로 보유하길 원한다"며 미국이 한국에 사드를 판매할 생각이 없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동맹을 고려하지 않고 오직 협상 관점에서만 문제를 대한다는 비판도 나온다.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에서 미 국무부와 국방부 대변인을 지낸 존 커비는 전날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사드 비용 청구를 강도 높게 비난했다.

커비 전 대변인은 "미국은 이미 비용을 지불하기로 동의했다"며 "(사드 배치는) 부동산 거래가 아니라 국가 단위의 협상이고 국가안보 협상이며 이 같은 거래에서는 돈이 아니라 신뢰가 법정 화폐(coin of the realm)"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트럼프는 불운하게도 이 재산을 다 써버린 것 같다"고 꼬집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명백하게도 한미 동맹의 틀이나 동맹 자체의 중요성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며 "동맹은 친구이며 친구는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9 16: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