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선후보들, '北미사일' 한목소리 규탄…저마다 "내가 안보적임"

文 "한미동맹 시험하려 들지 말라"…安 "도발은 용납될 수 없어"
洪 "홍준표 정부가 안보 적임" 劉 "안보는 말로 지킬 수 없다"
沈 "도발은 가짜안보세력에 힘 실어주는 것"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북한이 29일 오전 탄도미사일 한 발을 발사하는 도발을 감행한 데 대해 주요 정당의 대선 후보들은 한목소리로 '무모한 도발'이라며 규탄하면서 자신이 대한민국 안보의 적임자임을 주장했다.

대선후보들, '北미사일' 한목소리 규탄…저마다 "내가 안보적임" - 1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선대위는 "북한은 무모한 도발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핵 포기를 포함해 국제사회와 협력하는 길을 선택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 후보 선대위는 박광온 공보단장 명의의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그것이 파멸의 길이 아닌 스스로를 살리는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공보단장은 "6차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로 한미동맹을 시험하려 들지 말라"며 "북한이 국제사회의 일치된 요구를 수용하지 않고 무모한 도발을 반복한다면 국제사회의 강력한 응징에 직면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김정은은 지난 대선 직전인 2012년 12월에도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해 한반도 정세를 위기로 몰아넣고 한국 대선에 개입하는 용서할 수 없고 어리석은 시도를 했다"고 지적했다.

대선후보들, '北미사일' 한목소리 규탄…저마다 "내가 안보적임" - 2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선대위는 "한반도와 세계평화를 위협하는 도발은 용납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안 후보 선대위는 김근식 정책대변인 이름으로 논평을 내고 "북한이 국제사회의 우려와 강력한 제재국면에도 보란 듯이 도발을 계속하는 것은 누가 뭐래도 내 갈길을 가겠다는 엄포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은 지속적인 도발 행위로 아무것도 얻을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안철수 후보와 국민의당은 자강안보와 평화외교로 주변국과의 공조를 통해 북한의 도발을 막고, 대화의 문을 열기 위해 주도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대선후보들, '北미사일' 한목소리 규탄…저마다 "내가 안보적임" - 3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 측은 "미국이 북한에 대한 고강도 제재를 요청한 가운데 북한이 또다시 탄도미사일 발사를 시도한 것은 무모한 도박에 지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홍 후보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에서 이같이 논평하고 "북한은 무모한 도발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북한을 주적이라고 부르지 못하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에게 한반도 안보 위기를 맡긴다면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과 생명은 더 큰 위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홍준표 정부'만이 김정은에 절대 굴복하지 않고 당당한 외교로 한반도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며 "국제사회와의 공조와 대북억제력을 통해 북한이 도발을 꿈도 꿀 수 없는 강한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대선후보들, '北미사일' 한목소리 규탄…저마다 "내가 안보적임" - 4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측은 "북한은 국제사회의 잇따른 규탄과 제재, 한미 양국의 연합훈련이 진행되는 가운데 올해만 6차례, 최근 1년간 12차례의 미사일 도발을 감행했다"고 비판했다.

유 후보 선대위는 지상욱 대변인단장 이름으로 논평을 내고 "우리의 안보는 말로만 지켜지지 않는다"며 "스스로를 보호하는 다층적 방어체계를 구축해는데 정치적 유불리에 따른 논쟁이 더는 지속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대선후보들, '北미사일' 한목소리 규탄…저마다 "내가 안보적임" - 5

정의당 심상정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연이은 무력시위는 고립을 자초하는 어리석은 일일 뿐, 국제사회로부터 절대 용납받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심 후보 선대위는 한창민 대변인 이름으로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의 대선이 열흘 남짓 상황에서의 도발은 전쟁도 불사하려는 가짜안보 세력에 힘을 실어주는 것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위협하는 망동"이라고 강조했다.

한 대변인은 이어 "북한은 무력과시로 체제안정을 도모하겠다는 얕은 속셈을 버리고 서둘러 대화의 장으로 걸어나와야 할 것"이라며 "그것만이 파국을 막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9 15: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