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반발 확인하고도…트럼프 또 "사드비용 내라"

당국자 "美 공식반응 지켜보자"…당혹 속 신중한 반응
윤병세, 뉴욕에서 틸러슨 美국무 만나 우리 입장 설명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워싱턴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또다시 한국이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고 말하자 적잖이 당황하는 분위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왜 우리가 사드 배치 비용을 내야 하느냐?"며 "정중히 말하건대 한국이 비용을 지불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인터뷰는 전날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처음 이런 발언을 한 데 대해 우리 정부가 SOFA(주한미군지위협정) 규정에 따라 사드배치 비용은 미국 부담이며 한미 간 체결된 약정서도 있다고 밝힌 뒤에 이뤄진 것이다.

워싱턴타임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사드 비용을 낼 수 없다는 한국의 입장을 맞받아쳤다(push back)"고 보도했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정부의 입장과 한국 국민의 반발을 충분히 인지한 상태에서 인터뷰를 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당혹감을 더하게 만든다.

정부 일각에서는 처음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전해졌을 때만 해도 오바마 정부 당시의 한미 합의를 잘 몰랐을 수 있다는 관측이 조심스레 나왔지만, 이제는 트럼프의 '본심'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어 보인다.

다만, 우리 정부는 미국 정부 내부에서도 아직 입장 정리가 이뤄지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며 신중한 반응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29일 "현재 미국이 주말이고 트럼프 대통령이 행사차 애틀랜타에 간 상황이기 때문에 미국 정부 내부적으로 검토가 끝난 뒤에 나올 공식반응을 살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미국 백악관의 숀 스파이서 대변인도 28일(현지시간) 기자들이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에 비용부담을 요청한 것인가'라고 묻자 "그 문제에 대해 나중에 여러분에게 할 더 많은 이야기가 있을 것"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특히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 장관급 회의에 앞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에게 '사드 비용 청구'와 관련한 우리 입장을 직접 전달했으니 상황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기대도 있다.

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사드 비용 청구'에 대한 우리 국민의 반발 정서도 전달했으며, 틸러슨 장관은 윤 장관의 설명을 경청하면서 관련 부서에 전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9 15: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