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언주 "安, 대통령 되면 40석으로도 정치 변해"…눈물 호소


이언주 "安, 대통령 되면 40석으로도 정치 변해"…눈물 호소

이언주, 눈물의 지원유세
이언주, 눈물의 지원유세(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이 29일 경남 창원시 상남시장에서 눈물을 흘리며 안철수 대선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2017.4.29
home1223@yna.co.kr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은 29일 경남을 찾아 "안철수 후보가 대통령이 되어 좌우 합리적 세력을 보듬어 안고 머리를 맞대 문제를 풀어나가면 국민의당 의석수가 40석이라도 정치와 나라, 국민 삶이 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울며 지원유세하는 이언주
울며 지원유세하는 이언주(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이 29일 경남 창원시 상남시장에서 눈물을 흘리며 안철수 대선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2017.4.29

이날 이 의원은 경남 창원시 성산구 상남시장을 찾아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지원유세를 했다.

이 의원은 "사람들이 40석으로 물을 때마다 40석으로도 정치가 변한다고 답한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은 소속 당 의석이 많고 밑에 줄 선 사람이 많으니 자기편만 믿고 나머지는 탄압해 결국 탄핵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치란 축구경기처럼 양 팀으로 나뉘어 경기하는 거라 많이들 생각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며 "패거리를 구경하면서 손뼉 치고 욕하는 게 아니라 삶의 고통을 해결하기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기성 정치권이 보수와 진보로 나뉘어 불화와 반목만 조장한다고 쓴소리를 하기도 했다.

그는 "국회에 와서 보니 정치인들은 삶의 문제를 해결하기는커녕 보수와 진보로 나뉘어 사생결단으로 싸우는 일만 반복하고 있었다"며 "당을 옮기면 다음 선거에서 낙선할 수도 있지만, 우리나라 정치가 확 바뀌길 바라는 간절한 마음에서 당을 옮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보수의 나라도, 진보의 나라도 아닌 우리 국민 모두의 나라"라며 "보수와 진보로 나뉘어 싸우는 정치를 국민이 그냥 둬서는 안 되며 이번 선거에서 여러분이 그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유세 도중 감정이 북받쳤는지 눈물을 흘리며 발언을 이어갔다.

지원유세에 앞서 경남도의사회 등과 간담회를 한 이 의원은 진주로 넘어가 지원유세를 하는 것으로 경남 유세 일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9 15: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