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인2세 숙박거부 에어비앤비 업주 '인종차별 감사' 받는다

예약했는데도 눈보라 속 숙박 거부한 사건 이후 조사 강화
에어비앤비 로고
에어비앤비 로고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최근 동양인이라는 이유로 한인 2세 여성의 숙박을 거부해 논란을 일으킨 세계 최대 숙박공유서비스 에어비앤비(Airbnb)가 회원 숙박업주들을 대상으로 해 당국의 인종차별 감사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고 미국 언론이 28일(현지시간) 전했다.

USA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에어비앤비의 인종차별 관련 논란을 10개월 간 조사해 온 캘리포니아 공정 고용·주택 당국은 에어비앤비 업주들로 하여금 인종차별을 하지 않는다는 점을 입증할 감사를 받도록 했다.

이에 따라 에어비앤비 업주는 연방주택법 준수, 숙박업 종사자 교육, 각종 차별행위에 대한 조사를 받게 된다.

에어비앤비 측은 "이번 감사 합의는 자발적인 것"이라며 "편견을 없애고자 하는 광범위한 노력의 하나"라고 말했다.

앞서 이달 초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 등 주요 언론에는 캘리포니아 리조트 지역의 한 에어비앤비 숙박업주가 사전예약을 해둔 한인 2세 S(25)씨와 친구 등 일행 4명에 대한 숙박을 거부해 비난을 받았다.

당시 S씨가 전한 사연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달궜다.

눈보라가 심하게 몰아치던 날 악천후를 뚫고 예약한 숙박업소에 접근하는데 "당신이 지구상 마지막 사람이라도 방을 못내준다. 아시안이기 때문"이라는 주인의 메시지를 받았다는 것이다.

한 술 더떠 업소 주인은 "그게 우리가 트럼프 대통령을 뽑은 이유"라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에어비앤비는 해당 업주를 퇴출시켰다.

지난 2008년 창립돼 현재 191개국 5만여 개 도시에 숙박공유서비스 네트워크를 운영하는 에어비앤비는 과거에도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적이 있다.

에어비앤비는 커뮤니티 가입 조건으로 인종, 종교, 국적, 장애, 성, 성 정체성 등에 관계없이 차별적인 대우를 하지 않는다는 서약도 받고 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9 14: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