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강서 낚싯대 건지려던 50대 익사

(영동=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29일 낮 12시 2분께 충북 영동군 심천면 구탄리 경부고속철도 인근 금강에서 김모(55)씨가 물에 빠져 숨졌다.

구조활동 장면[영동소방서 제공=연합뉴스]
구조활동 장면[영동소방서 제공=연합뉴스]

김씨는 전날 부인과 함께 1박 2일 일정으로 낚시하러 왔으며, 물에 빠진 낚싯대를 건지러 들어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 부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김씨가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김씨가 갑자기 수심이 깊어지는 곳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9 14: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