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A폭동 25주년에 현지 경찰국장 "4·29 폭동 실패 반복않을 것"

찰리 벡 LA 시 경찰국장
찰리 벡 LA 시 경찰국장[구글 캡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시의 치안을 책임지는 찰리 벡 LA 시 경찰국장이 4·29 LA 폭동 발발 25주년을 맞아 "다시는 그때와 같은 실패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1992년 재미 한인사회에 엄청난 물적·정신적 피해를 안긴 4·29 폭동의 주된 원인 중 하나로 LA 경찰의 초기 진압 실패와 무책임한 대응이 지적되는 가운데 나온 LA 시 경찰 책임자의 다짐이다.

벡 국장은 28일(현지시간) 미 일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에 기고한 글에서 "전임 국장은 당시 폭동의 원인을 리더십 문제가 아니라 개인의 잘못된 대응 탓으로 봤지만, 난 동의하지 않는다. LA 경찰국은 조직으로서 1992년 봄에 일어났던 그 끔찍한 날들과 모든 점에서 관련돼 있다"고 썼다.

벡 국장은 LA 폭동 당시 LA 시 경찰국(LAPD) 소속 경사였다.

그는 LA 폭동 이후 범죄와 전쟁을 선포하는 상황을 숱하게 겪었으나 때로는 경찰의 대응이 더 많은 폭력을 부른 일도 있다는 사실을 시인했다.

벡 국장은 "이런 인식이 경찰력에 대한 사고방식을 바꿔놓았다"며 "우리는 이제 대중의 신뢰 없이는 진정한 안전을 가질 수 없다는 점을 깨달았다. 개인의 권리를 지키는 헌법의 수호자로서 그것이 경찰력의 궁긍적인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1992년 폭동이 LA 시 경찰국의 모든 것을 바꿔놓았다. LA는 그렇게 얻은 교훈을 절대 잊지 않을 것이며, 우리는 두 번 다시 실패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1992년 4·29 폭동 당시 불타는 LA 도심
1992년 4·29 폭동 당시 불타는 LA 도심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9 14: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