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또 "韓이 사드비용 내야" 주장…"왜 美가 내느냐"

로이터 인터뷰 하루 뒤 워싱턴타임스 인터뷰서 되풀이
트럼프 사드비용 10억불 발언 (PG)
트럼프 사드비용 10억불 발언 (PG)[제작 조혜인, 이태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한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고 또다시 강조했다고 미 일간 워싱턴타임스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100일을 하루 앞두고 진행한 워싱턴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왜 우리가 사드 배치 비용을 내야 하느냐?"며 "(사드는) 전 세계에서 역대 최고이자, 경이로운 방어 시스템으로 한국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중히 말하건대 한국이 비용을 지불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처음 입장을 밝힌 후 우리 정부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주장을 굽히지 않은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한국이 사드 비용을 내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고 한국 측에 통보했다"며 "그것(사드)은 10억 달러 시스템이다. 매우 경이롭다. 미사일을 하늘에서 바로 격추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리 국방부는 "한미는 SOFA(주한미군지위협정) 관련 규정에 따라 '우리 정부는 부지·기반시설 등을 제공하고 사드 체계의 전개 및 운영유지 비용은 미국 측이 부담한다'는 기본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작년 2월 미국 측과 사드 배치 문제에 관한 논의에 공식적으로 착수한 시점부터 사드 배치 비용 문제는 SOFA에 따를 것이라고 누누이 밝혀왔다.

SOFA에 따르면 한국에 배치되는 미군 전력에 대해 한국 측은 부지와 기반시설을 제공하고, 미국 측은 전력 전개와 운영·유지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gogo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9 12: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