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막 내리는 黃권한대행 체제…5월 2일 마지막 국무회의

송고시간2017-04-30 05:30

2013년 3월11일 박 前대통령 주재 첫 국무회의…총 235회 개최

5월 4일 마지막 국정현안 관계장관회의…이어 기자간담회서 소회 밝힐 듯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이한승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다음날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현 정부의 마지막 국무회의를 주재한다고 총리실이 30일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2013년 3월 11일 첫 번째 국무회의를 주재한 이후 4년 2개월 만이다. 박근혜 정부로 출범해 황 권한대행 체제로 이어진 현 정권이 사실상 막을 내리기 위한 수순에 들어가는 것이다.

국무회의는 국정의 최고 심의·의결기구로, 통상적으로 매주 화요일 오전에 대통령과 국무총리가 번갈아가면서 주재한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9일 권한대행 체제 출범 이후에는 황 권한대행이 계속해서 회의를 주재했다.

다음 달 2일 열리는 국무회의를 포함해 현 정부는 총 235회 국무회의를 열었다. 이 가운데 박 전 대통령이 주재한 국무회의는 72회, 국무총리가 주재한 국무회의는 126회다.

또 지난해 12월 9일 국회에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가결된 이후 황 권한대행이 주재한 국무회의는 24회다. 이 밖에 경제부총리가 13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기도 했다.

정례적인 국무회의는 다음 달 2일 끝이 나지만. 외교·안보 사항 등 시급한 현안이 발생할 경우에는 황 권한대행이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대응책을 논의할 수도 있다.

막 내리는 黃권한대행 체제…5월 2일 마지막 국무회의 - 1

황 권한대행은 오는 4일에는 서울청사에서 마지막 국정현안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다.

국정현안 관계장관회의는 지난해 12월 9일 권한대행 체제 출범 이후 가동된 회의체로, 황 권한대행이 경제·사회·외교·안보·국민안전·민생치안 등 현안을 챙기고, 내각에 주요 지시사항을 전달하는 통로의 역할을 했다.

황 권한대행은 지난 5개월 동안 총 23회 국정현안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했다.

황 권한대행은 또 4일 오후에는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출입기자단과 마지막 오찬 간담회를 한다. 황 권한대행은 이 자리에서 권한대행으로 국정을 운영하며 느낀 소회 등을 밝히고, 기자단과 사실상 마지막 인사를 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도 다음 달 2일 한광옥 비서실장 주재로 차담회 형식의 마지막 수석비서관 회의를 연다.

공식적인 수석 비서관회의는 이미 종료가 됐고, 현재는 매주 화·금·일요일에 차담회 형식으로 수석 비서관회의를 열고 있다.

특히 수석비서관 등 청와대 참모들은 5월 9일 대선에 맞춰 황 권한대행에게 사표를 낼 것으로 보인다.

또 청와대 실무직원 가운데 전문임기제공무원인 이른바 '어공'(어쩌다 공무원)들은 대부분 선거 전날인 8일까지만 출근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여전히 북한의 도발 위협이 상존하고 있는 만큼 외교·안보 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지속적으로 가동한다는 방침이다.

막 내리는 黃권한대행 체제…5월 2일 마지막 국무회의 - 2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