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호타이어 매각 갈등 2라운드…상표권 사용 vs 대출만기 연장

송고시간2017-04-30 07:01

박삼구 회장 상표권 불허, 더블스타 인수무산 노린 포석

채권단, 대출만기 연장 카드로 박 회장 압박 전망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금호타이어[073240] 매각을 둘러싼 산업은행과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간 갈등이 2라운드로 진입하는 양상이다.

우선매수권 행사 포기로 첫 대결에서 한발 뒤로 물러났던 박 회장은 상표권 사용 불허로 반전을 모색하고 있다.

하지만 산업은행도 가만히 당하고만 있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채권 만기 연장이라는 카드가 있기 때문이다.

◇ 박삼구 회장 '상표권 사용 불허'로 반격…'배임' 걸림돌 넘어야

30일 업계에 따르면 박 회장은 최근 채권단과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 중국 더블스타에 금호타이어 상표권을 줄 수 없다고 선언했다.

지분 구조상 금호타이어의 상표권을 보유한 금호산업[002990]을 박 회장이 사실상 지배하고 있어 상표권 사용 여부 또한 박 회장이 결정지을 수 있다.

상표권 사용 불허 선언은 더블스타의 금호타이어 인수를 무산시키겠다는 의미로 읽힌다. 채권단과 더블스타 간 매도 계약을 종결하기 위한 선결 요건 중 하나가 상표권 사용이기 때문이다.

선결 요건이 충족되지 않으면 더블스타든 채권단이든 아무런 패널티 없이 매매계약을 파기할 수 있다.

'금호타이어'란 브랜드 가치를 보고 1조원에 가까운 거액을 써낸 더블스타로서는 상표권을 사용할 수 없다면 금호타이어를 인수할 동기가 약해진다.

금호타이어 인수를 위해 컨소시엄 구성을 허용해달라고 요구했다가 채권단에게 '퇴짜'를 맡은 박 회장이 복수한 셈이다

박 회장이 "이번에는 우선매수권을 행사하지 않겠다"며 차기를 노리는 듯한 언급을 했을 때부터 박 회장의 반격이 예상됐다.

박 회장은 지난 18일 우선매수권 행사 포기 선언 이전에 이미 상표권 사용 불허를 염두에 둔 조처를 취했다.

앞서 금호산업은 지난 13일 이사회를 열어 금호타이어와의 상표권 사용계약을 내년 4월 30일까지 연장하면서 "계약 기간에 해지 또는 변경 등이 가능하다"는 단서 조항을 뒀다.

생각 잠긴 박삼구 회장
생각 잠긴 박삼구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 회장이 상표권 사용 불허 방침을 천명했지만 실제 불허로 이어지기까지는 작지 않은 난관이 있다.

가장 먼저 지적되는 것이 배임 문제다.

금호산업은 금호타이어로부터 상표권 사용료로 매출액의 0.2%에 해당하는 60억원을 받았다. 지난해 금호산업 영업이익(413억원)의 14.5%에 달하는 금액이다. 이 사용료를 박 회장 자의로 포기할 수는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 산업은행 '채권 만기 연장' 카드로 되치기?

배임 문제 뿐만 아니라 산업은행의 재반격도 예상된다. 채권 만기 연장이라는 수단이 있기 때문이다.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지난해 말 만기가 도래한 채권 1조3천억원을 6월 말로 연장한 상황이다. 다른 만기의 채권까지 포함하면 채권단이 보유한 채권 규모는 2조2천억원에 달한다.

금호타이어는 6월 말에 만기가 도래하는 1조3천억원을 한 번에 다 갚을 능력이 없다.

지난해 말 기준 금호타이어의 현금성자산은 1천640억원이다. 매출채권 및 기타채권, 재고자산을 더한 유동자산이 1조5천58억원이지만 매출채권이나 재고자산을 현금화하려면 할인할 수밖에 없다.

금호타이어의 부채비율은 2014년 말 262.34%, 2015년 말 314.02%, 지난해 말 321.85% 등으로 재무구조가 갈수록 취약해지고 있다.

그렇다고 영업실적이 좋은 것도 아니다. 지난해 영업이익이 1천2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1.7% 감소했다.

더블스타로 매각이 무산돼 '주인 찾기'에 실패할 경우 채권단이 금호타이어에 대해 순순히 채권 만기를 연장해 줄 이유는 많지 않다.

최악의 경우 법정관리행을 택할 수 있고, 만기를 9월 말 등으로 일시적으로 연장하고서 박 회장과 상표권 사용 협상에 채권 만기 연장을 지렛대로 사용할 수도 있다.

계약상 채권단과 더블스타 간 매각협상이 9월 23일까지 종료되지 않으면 박 회장에게 우선매수권이 다시 생겨난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박 회장이 그렇게 나오는데 채권단이 의무적으로 만기 연장을 해줘야 하나"라며 "금호타이어가 올해도 영업실적이 안 좋아 자체 영업으로 상환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금호타이어 CI.
금호타이어 CI.

[금호타이어 제공]

채권 만기 연장 역시 매도 선결요건 중 하나다. 더블스타는 채권 만기를 5년 연장해달라고 요청했다.

채권단이 채권 만기 연장 여부를 결정하는 데 필요한 판단자료는 더블스타의 상환계획과 상환능력이다. 하지만 상표권 사용 협상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채권 만기 연장 결정을 내리지는 않을 것이라는 게 업계의 대체적인 전망이다.

이에 대해 산업은행 관계자는 "더블스타의 상환계획을 받아보고 주주협의회에서 결정할 계획"이라며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