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현수, 좌투수 맞아 또 휴식…볼티모어, 양키스에 끝내기 패

송고시간2017-04-29 11:53

볼티모어 오리올스 외야수 김현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볼티모어 오리올스 외야수 김현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또 플래툰 시스템(투수 유형에 따른 타자 기용)에 갇혔다.

벅 쇼월터 감독은 2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주 양키 스카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방문 경기에 상대가 좌완 C.C. 사바시아를 선발로 내세우자 김현수를 선발 라인업에서 뺐다.

이날 부상자 명단에서 해제한 우타 외야수 조이 리카드가 1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리카드가 5타수 2안타로 활약하면서 김현수는 대타로 나설 기회조차 없었다.

볼티모어는 홈런 8개를 주고받는 난타전 끝에 양키스에 11-14,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경기 중반까지는 볼티모어가 주도권을 쥐었다.

볼티모어 3루수 매니 마차도는 4-0으로 앞선 5회초 비거리 143m짜리 대형 솔로포를 쳤다. 올해 메이저리그 최장 거리 홈런이다.

마크 트럼보는 6회 만루포를 치며 9-1로 격차를 벌렸다.

양키스도 홈런포로 반격했다. 4-11로 뒤진 7회말 저코비 엘즈버리의 만루포로 8-11까지 추격했다.

9회에는 무사 1,3루에서 엘즈버리의 유격수 땅볼로 한 점을 추가한 양키스는 이어진 1사 1루에서 스탈링 카스티요의 좌중월 투런포로 11-11, 동점을 만들었다.

볼티모어로서는 재활 중인 마무리 잭 브리턴의 부재가 아쉬웠다.

양키스는 연장 10회말 1사 1,2루에서 터진 맷 홀리데이의 중월 3점포로 경기를 끝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