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그저 흐느낌만…' 주인 찾아 떠나는 세월호 눈물의 유류품(종합)

목포시 공고 유류품 82점으로 늘고 3점 돌려줘

(목포=연합뉴스) 형민우 정회성 기자 = 전남 목포시청 홈페이지에는 29일 82건의 세월호 유류품 습득 공고가 올라왔다.

목포시가 습득 공고한 세월호 유류품.
목포시가 습득 공고한 세월호 유류품.[전남 목포시 제공=연합뉴스]

검붉게 얼룩지고 구겨진 교복 상의, 삭아버린 반소매 셔츠, 발목 끈 떨어진 슬리퍼 등 목포시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유류품마다 참사의 아픔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시는 유류품이 주인에게 돌아가도록 물건마다 습득 일시·장소로 일련번호를 매겨 관리하고, '여성용·사이즈 L' 등 특징 설명을 사진과 함께 공개하고 있다.

목포 신항에 마련된 세월호 유류품 수령사무실에는 공고를 확인한 세월호 유가족의 문의전화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목포시가 습득 공고한 세월호 유류품.
목포시가 습득 공고한 세월호 유류품.[전남 목포시 제공=연합뉴스]

수화기 너머 목소리에는 3년 넘게 바닷물에 잠기고 진흙에 파묻혔던 물건에서 잃어버린 가족의 '체취'라도 되찾고 싶은 절절함이 배어 있다.

이들을 안내하는 목포시 관계자는 "안경 사진을 보고 조카의 물건인 것 같다며 문의한 분이 있었다"며 "상세한 사이즈가 궁금하다기에 자로 재서 알려줬더니 흐느끼고 우시더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전화 통화일 뿐인데도 아픔과 슬픔이 고스란히 전해진다"며 "어떤 말로도 위로가 안 될 것 같아 유류품을 찾아가는 방법만 조심스럽게 안내한다"고 말했다.

그는 "물건을 찾으러 오는 분들께 최대한 예의를 갖출 것"이라며 유류품 수령사무실은 평일과 휴일 구분 없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문을 연다고 설명했다.

목포시는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로부터 전달받은 유류품 82점 가운데 이날까지 2점을 주인에게 돌려줬고, 1점은 인계 절차를 밟고 있다.

시는 징검다리 연휴를 맞아 유류품 수령 사무실 방문 뜻을 밝힌 전화가 이어지는 만큼 주인을 찾아 떠나는 물건이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목포시가 습득 공고한 세월호 유류품.
목포시가 습득 공고한 세월호 유류품.[전남 목포시 제공=연합뉴스]

세월호 유류품은 6개월간 목포시가 마련한 장소에 보관됐다가 주인을 찾지 못하면 정부에 귀속된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9 16: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