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무역협정 전면 검토 행정명령…한미 FTA도 타깃될 듯

송고시간2017-04-29 11:22

일자리 감소·무역적자 심화시키는 협정 조사 뒤 보고서 발표

美, 연일 한미 FTA·NAFTA 때리기…행정명령 계기로 재협상 추진 전망

트럼프 한미 FTA 종료 언급(PG)
트럼프 한미 FTA 종료 언급(PG)

[제작 이태호, 조혜인]

 '미국 우선주의'
'미국 우선주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윌버 로스 상무장관(왼쪽)이 지켜보는 가운데 외국산 알루미늄 수입이 미국 안보를 해치는지에 대해 신속한 조사를 하도록 명령하는 각서에 서명한 후 문서를 들어보이는 모습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각 교역 대상국, 세계무역기구(WTO)와 맺은 무역협정에 문제가 없는지 전면 재검토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다고 28일(현지시간)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100일째를 맞는 29일 이 같은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한다.

이에 따라 미 상무부와 무역대표부(USTR)는 180일 내 미국 내 일자리를 빼앗고 무역 적자를 심화시키는 무역협정을 조사한 뒤, 이에 관한 해결책을 포함한 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은 "현재 무역협정 하에서 규정 위반이나 남용 사례가 있는지 집중적으로 살펴보기 위한 행정명령"이라고 설명했다.

로스 장관은 특히 WTO가 관료주의적이며 구조적으로 수출국의 편의를 봐주는데 치우쳐져 있다고도 지적했다.

그는 "WTO 같은 조직의 조항은 항상 수정될 가능성이 있으며, 특히 세계 제1의 수입국인 우리(미국) 입장에서는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

[AP=연합뉴스]

일각에서는 미국 정부가 이번 행정명령을 계기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나프타(NAFTA·북미자유무역협정)에서 미국에 불리하다고 여겨지는 내용을 끄집어낸 뒤 재협상의 계기로 삼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정부는 최근 두 협정을 연일 거론하며 미국의 대외 무역 적자 해소 필요성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미 FTA는 받아들일 수 없고 끔찍한 협정이다. 재협상하거나 종료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같은 날 나프타에 대해서도 "(즉각) 폐기하는 대신 협상할 것을 요청하는 멕시코 대통령과 캐나다 총리의 전화를 받았다"며"우리가 모두를 위해 공정한 협정을 타결하지 못할 경우 그때 가서 나프타를 폐기하는 데 동의했다"고 트위터에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 대선 기간에도 한미 FTA와 나프타에 대해 일자리를 빼앗아간 '재앙'이라고 맹비난하며 재협상 의지를 밝힌 바 있다.

로스 장관도 25일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한국과 FTA 개정 논의를 재개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로이터 인터뷰에서 재협상 선언 시점을 묻는 질문에 "아주 곧"이라며 "지금 발표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gogo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