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영 여성 살해·시신훼손 용의자 "사업 문제로 살해"

송고시간2017-04-29 10:12

(통영=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경남 통영경찰서는 40대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로 A(40)씨에 대해 29일 오후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

40대 여성 살해한 용의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40대 여성 살해한 용의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1일 새벽 통영 시내 한 빌라 안방에서 B(47·여)씨를 흉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심하게 훼손해 아이스박스 3개에 담아 빌라 1층 주차장 옆 창고 안에 두고 달아난 혐의다.

A씨는 범행 후 서울로 잠적했다가 28일 오후 9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 호텔 로비에서 잠복해 있던 경찰에 검거돼 통영서로 압송됐다.

A씨는 B씨와 공동투자를 하면서 금전적 문제로 다투다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여러차례 모두 3억원의 자금을 B씨에게 보내 사업을 하도록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에 "내 돈이 다 없어져 가는 것 같아 이를 따졌더니 B씨가 '너는 뭐했는데'라고 무시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중 A씨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할 것"이라며 "A씨에 대한 영장실실심사는 30일이나 다음달 1일쯤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다음 달 1일 경남지방경찰청에서 이 사건에 대한 수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ky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