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행(行)만 쏙 뺀 중국인 1억3천만명 노동절 연휴 여행

송고시간2017-04-29 10:20

노동절 여행에 나선 중국인들 [중신망 화면 캡처]

노동절 여행에 나선 중국인들 [중신망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29일부터 노동절 연휴를 맞아 중국인 1억3천여만명이 국내외 여행에 나설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갈등으로 한국은 주요 여행지에서 제외됐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가여유국은 노동절 연휴인 29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중국 국내와 외국으로 여행하는 중국인이 1억3천여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 국내 관광업계는 이 기간 780억 위안(한화 12조8천900억원)을 벌어들여 전년 동기보다 13% 가량 늘 것으로 전망됐다.

이번 연휴에 가장 선호하는 해외 여행지로는 홍콩, 마카오,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이 꼽혔고 지난 3월부터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중국인의 단체 관광이 금지된 한국은 명단에 들지 못했다.

이는 지난 3월 15일부로 중국 국가여유국이 여행사를 통한 단체 여행객의 한국 관광을 금지한 데 따른 것이다. 중국 당국에서 이를 어길 경우 엄벌에 처하겠다고 함에 따라 베이징(北京) 등 대도시부터 소도시 여행사까지 한국 관광 상품은 팔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중국인들이 한국을 여행하려면 직접 개별 비자 신청을 하고 별도로 호텔과 항공도 알아봐야 하므로 방문 매력도가 크게 떨어진 상황이다.

앞서 이달 초 칭밍제(淸明節·청명절)를 맞아 중국인들이 대규모로 해외여행에 나서 태국, 일본, 인도네시아가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으나 한국은 된서리를 맞은 바 있다.

오지 않는 관광객 중소 면세점 폐업 속출
오지 않는 관광객 중소 면세점 폐업 속출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한국의 사드(THADD) 배치에 반발해 중국 당국이 단체 관광객의 한국 방문을 금지한 지 이틀째인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동교동에서 폐업한 한 건강식품 전문 면세점의 주차장이 텅 비어 있다. 2017.3.16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