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테슬라 모델S 75D·100D 추가 출시…사전예약 돌입

송고시간2017-04-29 08:47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국내에서 모델S 75D와 100D를 추가로 출시한다.

테슬라는 지금까지 국내에서 여러 트림(세부모델) 가운데 90D만 판매하고 있었다.

테슬라는 29일 "75D와 100D의 국내 출시를 확정하고 고객 사전예약에 돌입했다"며 "현재 인증 절차를 준비하고 있으며 지금 주문한 차량은 약 3개월 후에 인도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모델S 이름에 붙는 '75' 등의 숫자는 장착되는 배터리 용량을 뜻한다. 90D에는 90㎾h짜리 배터리가 적용되며 75D와 100D에는 각각 75㎾h, 100㎾h 용량의 배터리가 탑재된다.

최고 속도의 경우 75D는 시속 225㎞, 100D는 250㎞다. 제로백(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각각 5.4초와 4.4초다.

75D의 가격은 9천945만원으로 책정됐으며 100D의 가격은 1억2천860만원으로 정해졌다.

각 모델에는 모두 같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기술이 적용된다. 테슬라의 부분 자율주행 기술인 오토파일럿(Autopilot)도 똑같이 제공된다.

한편, 테슬라는 90D가 산업통상자원부 지정 환경친화적 자동차로 선정돼 개인개별소비세, 교육세, 등록세, 취득세 등이 면제된다고 밝혔다.

올해 안에 국내 14곳에 슈퍼차저(급속충전기)를 설치할 예정인 테슬라는 서울 청담동에 이어 등촌동에 두 번째 서비스센터를 건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등촌동 서비스센터는 6월로 예정된 국내 첫 차량 인도 전까지 완공된다.

테슬라 모델S 75D·100D 추가 출시…사전예약 돌입 - 1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