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적십자사, 北 수해 복구에 49억원 모금

송고시간2017-04-29 08:15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국제사회가 북한의 함경북도 지역 수해 복구를 위해 총 426만 달러(한화 49억 원)를 모금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9일 보도했다.

국제적십자사연맹(IFRC)은 보고서를 통해 한국의 대한적십자사와 네덜란드, 영국 등 20개국 적십자사가 수해 복구 모금에 동참했다며, 이 자금으로 보건과 식수, 위생, 재난위험 감소 사업 등을 지원했다고 밝혔다고 방송은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지난해 11월까지 함경북도 회령시와 연사군, 무산군 등 홍수피해 지역에 3천187채 주택을 새로 건설했고, 12만 가구가 새로운 집으로 이주했다.

또 17만700여 가구가 주택을 보수했고 57개 유치원과 보육원, 13개 병원 등을 재건했다고 덧붙였다.

현재도 회령시에 3천 채의 신규주택이 건설 중이며 수도시설 보수작업도 계속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국제적십자사는 8월 말까지 수해복구작업을 계속 진행한다며 이를 위해 총 750만 달러(85억 원)가 필요하다고 추가지원을 호소했다.

khm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