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경주·위창수, PGA 투어 취리히 클래식 2R 공동선두

송고시간2017-04-29 08:05

최경주[AP=연합뉴스]
최경주[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최경주(47)와 위창수(42)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취리히 클래식(총상금 710만 달러) 2라운드에서 공동선두로 뛰어올랐다.

최경주-위창수 조는 29일(한국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애번데일의 루이지애나 TPC(파72·7천425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8언더파 64타를 합작했다.

전날 공동 3위에 올랐던 최경주-위창수 조는 중간합계 13언더파 131타로 오전 8시 현재 트로이 메리트-로버트 스트렙(이상 미국)조와 함께 리더보드 맨 위쪽에 이름을 올리는 데 성공했다.

이 대회는 두 명이 짝을 이뤄 1, 3라운드는 포섬, 2, 4라운드는 포볼 방식으로 경기를 진행한다.

포섬은 두 선수가 공 1개로 경기하는 방식, 포볼은 두 선수가 각자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점수를 팀 성적으로 삼는 방식이다.

포볼 방식으로 치러진 2라운드에서 최경주-위창수 조는 버디 8개를 낚았다. 최경주가 잡은 버디의 수는 6개, 위창수의 버디수는 2개였다.

최경주는 올해 2월 제네시스오픈 공동 17위 외에는 좀처럼 컷 통과도 하지 못하는 부진을 겪고 있다. 올해 출전한 10개 대회에서 8번 컷 탈락했다.

위창수 역시 지난해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에서도 15개 대회에 나가 14번이나 3라운드 진출에 실패하는 난조를 보이고 있지만 이번 대회 1·2라운드 좋은 성적을 내며 반전의 계기를 만들었다.

이 대회는 2002년 최경주, 2014년 노승열(26)이 우승하는 등 한국 선수와 인연이 깊다.

다만 지난해까지는 72홀 스트로크 경기 방식으로 열렸고, 올해부터 대회 규정이 변경됐다. 또 최경주가 우승할 당시에는 대회 명칭도 컴팩 클래식이었다.

한편 그레그 오언(잉글랜드)과 호흡을 맞춘 김민휘(25)는 15번홀까지 3타를 줄이면서 5언더파로 공동 20위권에 올랐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