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틸러슨 "北과 외교관계 정지·격하해야"…'단교 카드'로 압박(종합)

송고시간2017-04-29 01:04

유엔안보리 장관급회의 이례적 주재…"세컨더리 보이콧 주저않는다"

"北 정권교체 목표 아냐…핵개발 중단하면 경제적 도움"

(유엔본부=연합뉴스) 김화영 이준서 특파원 =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28일(현지시간) "모든 대북 옵션이 테이블에 있다"며 핵·미사일 도발을 거듭하는 북한에 대한 고강도 조치를 국제사회에 촉구했다.

미국 외교수장이 북핵 이슈의 대처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안보리 장관급 회의를 주재한 것은 이례적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북핵 이슈를 임박한 위협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의장국으로 북핵 장관급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서울과 도쿄에 대한 북한의 핵공격 위협은 이제 현실이며 미국에 대한 위협도 시간의 문제일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전략적 인내(strategic patience) 정책이 북한의 핵 개발을 용인했다"면서 "전략적 인내는 끝났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미국의 목표는 북한의 '레짐 체인지'(정권교체)가 아니며, 북한 주민들을 위협하거나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불안정하게 만들기를 원하지도 않는다"며 '평화적인 비핵화'에 방점을 찍었다. 북한에 대해서도 "자국을 위해서라도 핵프로그램을 해체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미국이 1995년 이후로 13억 달러(약 1조5천억 원)를 북한에 원조했다는 사실을 상기시키면서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을 중단한다면 다시 그런 도움을 줄 수도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이 행동하기 전에' 안보리가 대응책을 서둘러야 한다면서 "지금 행동 안 하면 재앙적 결과가 이어질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단합된 대응을 요구했다.

특히 "중국이 유일무이한 지렛대"라며 중국 역할론을 재차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경제적 및 외교적 압박에 초점을 맞추면서 "통상적인 접근법(business as usual)은 대북 옵션이 될 수 없다"고 단언했다.

틸러슨 장관은 우선 "북한과 관계를 맺은 제 3자와 단체에 제재를 적용하는데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 기업·금융기관 등을 겨냥한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의 즉각 이행 의지를 드러냈다.

이와 함께 "(유엔 회원국들은) 북한과의 외교관계를 정지(suspend)하거나 격하(downgrade)해야 한다"며 경제제재에 이어 '외교 제재'를 병행함으로써 전방위 압박에 나서는 방향을 제시했다.

틸러슨 장관이 '외교 제재'의 각론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여기에는 동남아시아와 유럽을 중심으로 북한과 수교한 국가들이 일차적으로 북한 공관의 불법 거래를 강력히 단속·제재하도록 하는 방안에서 시작해 북한 공관과의 외교 업무를 중단하고, 더 나아가 공관을 아예 폐쇄나 주북한 대사 철수 등을 요청하는 방안도 들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도 북핵 상황이 개선되지 않는다면 안보리 회원국은 물론 북한과 수교한 모든 회원국에게 단교를 요구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새 대북정책의 하나로 '외교적 고립(diplomatic isolation)' 전략을 제시한 바 있다.

유엔 안보리 회의
유엔 안보리 회의

quinte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