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선테마주, 올들어 '손바뀜' 상위권 싹쓸이

송고시간2017-04-30 08:00

회전율 1위 세우글로벌, 최대 30차례 주인 바뀌어

(서울=연합뉴스) 권혁창 기자 = 올해 들어 4개월 동안 소위 '대선 테마주'라 불리는 종목들이 유가증권시장에서 '손바뀜' 상위 종목을 싹쓸이했다.

주식을 사고파는 손바뀜은 일정 기간 거래량을 상장주식 수로 나눈 주식회전율이다.

지난 1월 2일부터 4월 26일까지 유가증권시장의 주식회전율 상위 5개 종목을 대선 테마주가 모두 차지했다.

대선테마주, 올들어 '손바뀜' 상위권 싹쓸이 - 1

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 기간 유가증권시장에서 주식거래가 가장 빈번했던 종목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테마주로 분류된 세우글로벌[013000]로 주식회전율이 무려 3천24.23%였다. 지난 4개월간 30.2번 주인이 바뀐 셈이다.

회전율 2위는 안철수 테마주로 불리는 써니전자로 1천653.83%였다. 아남전자[008700](1천623.50%), DSR제강[069730](1천622.01%), 태원물산[001420](1천365.67%)이 그 뒤를 이었다.

그밖에 DSR[155660](1천103.69%)이 7위, 고려산업[002140](907.74%) 10위, 우리들제약(905.48%)이 11위에 오르는 등 전체 10위권에도 7개의 대선테마주가 포함됐다.

문재인 테마주로 분류되는 코스닥상장사인 대성파인텍[104040]은 4개월간 1천646.94로 15위를 차지했다.

이같은 현상은 대선 테마를 등에 업고 급등락을 보인 종목에서 단타매매가 극심했던 결과로 풀이된다.

지난 4개월 유가증권시장의 평균 주식회전율은 74.01%로 지난해(74.71%)와 비슷했다.

이에 비해 코스닥시장은 183.30%로 지난해(162.46%)보다 크게 높아져 대선테마주 회전율 급등현상을 반영했다.

하지만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테마주라는 이유로 주가가 오른 종목들은 대선 5일 후면 대선주자의 승패와 관계 없이 주가가 하락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는 만큼 무분별한 묻지마 투자는 결국 쪽박으로 이어질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fai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