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수지·차고지 자투리땅 찾아내 공공시설 짓는다

송고시간2017-05-05 08:15

서울시, '기반시설 주변지역 조사분석·기본구상' 용역 추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시가 시내 유수지나 차고지 등을 둘러싼 자투리땅을 전수조사해 커뮤니티 공간 등 주민을 위한 공공시설을 짓는 방안을 추진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기반시설 주변 지역 조사분석 및 기본구상 수립' 용역을 조만간 공고에 부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도심 기반시설이 법적용적률에 미치지 못한 채로 쓰이는 경우가 많았다"며 "기존 기반시설을 복합적·입체적으로 활용하는 등 더욱 내실 있게 사용하는 방법을 찾아보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또 "정책 사업을 펼치려면 결국 추가적인 땅이 필요한데 새로 매입하려면 많은 예산이 필요하지 않겠느냐"며 "기존 기반시설의 남는 땅을 활용하려는 것도 한 가지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시는 우선 도심 기반시설 가운데 유수지, 차고지, 주차장 등의 시설에 주목하고 있다. 현재 서울 시내에는 유수지는 52곳, 버스공영차고지는 29곳에 달한다.

시는 이들 기반시설을 전수조사해 노후도와 관리·이용현황을 세밀하게 들여다볼 방침이다. 남는 '자투리 땅'을 파악하고, 국내·외에서 땅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유사 사례를 검토한다.

특히 조사 후 데이터베이스가 축적되면, 이 자료를 GIS(지리정보시스템)에 넣어 전산화한다. 기존 서울도시계획포털 사이트를 이용할지, 아니면 새로운 시스템을 만들어 관리할지는 추후 따져볼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저(低) 이용되는 기반시설 부지를 활용해 도시 재생을 위한 앵커(anchor) 시설로 활용하고, 균형 발전을 위한 지역 커뮤니티 공간으로 활성화할 것"이라며 "기반시설 유휴 공간을 활용해 도시 공공성 강화에 이바지하는 방안을 찾고 있다"고 부연했다.

해당 기반시설이 자리한 시내 '생활권'이 지닌 문제를 해결하는 커뮤니티 공간이나 프로그램을 위한 공간으로 쓴다는 이야기다. 평면으로 된 주차장의 경우는 여러 층으로 입체화해 더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고려된다.

한편 시는 이들 기반시설이 자리해 인적 흐름이 단절된 곳은 생활권을 복원하는 방안도 마련한다.

동네 한가운데로 커다란 도로가 나 있어 양측 소통이 어려운 곳이 이에 해당한다. 차고지 등 주민 생활과는 별 관련이 없던 기반시설은 주민과의 소통을 통해 공공성을 회복하는 방안도 찾는다.

시 관계자는 "기반시설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주변 지역 특성을 고려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며 "공공성 강화를 위한 계획과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용역은 예산 3억원을 투입해 12개월간 진행될 예정이다.

유수지·차고지 자투리땅 찾아내 공공시설 짓는다 - 1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