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선배님 고생하셨습니다!" '1호 프로파일러'와의 작별

송고시간2017-04-29 08:30

권일용 경찰청 범죄행동분석팀장 명예퇴직…동료들이 퇴임식 마련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선배님. 고생 많으셨습니다!"

지난 27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북관 2층에 있는 과학수사회의실에는 오후 5시가 가까워지자 직원들이 하나둘 모여들기 시작했다. 평소 회의용으로 쓰던 탁자 위에는 간단한 다과와 케이크가 놓였다.

회의실 벽에는 '권일용 선배님 명예퇴임식'이라고 쓴 현수막이 붙어 있었다. '경찰 1호' 프로파일러(범죄심리분석관) 권일용 경찰청 범죄행동분석팀장(경감)의 명예퇴직 순간을 함께하고자 경찰청 과학수사관리관실이 마련한 자리였다.

권일용 경찰청 범죄행동분석팀장(오른쪽) [경찰청 제공=연합뉴스]
권일용 경찰청 범죄행동분석팀장(오른쪽) [경찰청 제공=연합뉴스]

1989년 순경으로 경찰에 입문한 권 팀장은 일선 형사와 현장 감식요원을 거쳐 2000년부터 경찰 최초 프로파일러로 활동했다. 그는 연쇄살인범 유영철, 정남규, 강호순 등 숱한 강력범죄자를 상대하며 범죄심리분석 분야의 기틀을 닦았다.

경찰에서 통상 정년을 채우기 전 명예퇴직하는 경우 따로 퇴임식이 열리는 일은 흔하지 않다. 이날 모인 직원들은 권 팀장을 '선배님'이라 부르며 범죄심리분석 분야를 개척한 '1호'와의 작별을 아쉬워했다.

함께 자리한 조종완 과학수사관리관(경무관)은 "권 팀장이 평소 묵묵히 일할 때는 그러려니 했는데 퇴직한다고 하니 더 잘 챙겨줬어야 했다는 아쉬움이 남는다"며 "몸은 경찰을 떠나지만 언제든 다시 볼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랜 기간 과학수사에 몸담으며 '후학' 양성에도 힘썼던 터라 많은 동료들이 눈물을 보였다. 한 후배 경찰관은 그의 약력을 읽어 내려가다 목이 메어 말을 잇지 못했다. 일선 경찰서에서 근무하다 짬을 내 참석한 과학수사 요원도 있었다.

이상숙 행정관은 "이제 경찰이 아닌 제2의 인생을 설계하실 텐데, 더 좋은 앞날이 기다리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며 "권 팀장님과는 최면수사 분야를 함께 했던 만큼 앞으로도 관련 세미나 등에서 계속 뵙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 팀장은 이날 경찰관으로는 마지막으로 정복을 입었다. 명예퇴직자에게는 1계급 승진 예우가 주어지므로 그의 어깨에는 무궁화가 3개로 늘어난 경정 계급장이 달렸다. 권 팀장은 "'3초 경정'이 됐다"며 멋쩍어했다.

그간 동고동락한 동료들의 손편지가 벽면 프로젝터 화면에 동영상으로 띄워질 때는 감정이 북받친 듯 손수건으로 연신 눈가를 훔쳤다.

권일용 경찰청 범죄행동분석팀장(가운데)과 동료들 [경찰청 제공=연합뉴스]
권일용 경찰청 범죄행동분석팀장(가운데)과 동료들 [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아내가 오늘만큼은 울지 말고 오라고 했는데…"라며 쑥스러워한 그는 "주변에 우울해하는 사람이 있다면 과거에 얽매이는 것이고, 불안해하는 사람이 있다면 미래에 얽매이는 것"이라며 현재에 충실하자는 짧은 고별사를 남겼다.

행사 말미에는 케이크에 꽂힌 촛불을 권 팀장이 불어 끄는 시간이 마련됐다. 촛불은 경찰을 떠나 '첫발'을 딛는다는 뜻을 담아 1개를 꽂았다.

pul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