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0대 이상 은퇴자 절반 "경제적 어려움으로 힘들어"

송고시간2017-05-02 06:00

국민연금공단, 4천800명 설문…가장 좋은 점은 '업무 스트레스 해방'

(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우리나라의 50대 이상 중고령자들은 은퇴하면 일에서 오는 스트레스가 없어 좋긴 한데 쓸 돈이 부족해 힘들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2015년 4∼9월 중고령자 4천816명을 대상으로 은퇴·노후준비 등에 관해 실시한 국민노후보장패널 6차년도 조사에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은퇴 전과 비교해 은퇴 후에 좋아진 점으로 가장 많이 꼽힌 것은 '일에서 오는 스트레스로부터의 자유로움'(32.2%)이었다.

또 '직장 및 사회의 얽매인 인간관계에서 자유로움'(17.8%)도 다수가 꼽았다. 하지만 응답자 중 24.4%는 은퇴한 뒤에도 '좋아진 게 없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은퇴 후에 나빠진 점으로는 절반 가까이(46.3%)가 '경제적 어려움'을 들었다. 이어 11.9%는 '할 일 없이 시간을 보내는 것'이라고 답했다. 반면 '나빠진 것이 없다'는 응답은 20.9%에 달했다.

응답자들이 노후의 시작으로 인식하는 연령의 평균치는 67세로, 현재의 노인 연령 기준(65세)과 다소 차이가 있었다.

은퇴자의 약 56%는 비자발적으로 은퇴한 것으로 조사됐다. 은퇴 결정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요인으로는 '고령·질병 등으로 인한 건강 악화'(36.1%)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노후대책을 마련할 담당 주체에 대해 남성 대부분(81.3%)은 본인이라고 했지만, 여성은 배우자(39.1%)와 본인(40.0%)이라는 답변이 엇비슷했다.

개인적으로 노후대책을 세울 때 중요하게 여기는 요소로는 경제적 문제(53.3%)를 꼽았다. 사회적 차원의 노후대책 중 최우선으로 꼽힌 것은 건강·의료 문제(44.3%)였다.

국민연금공단 [연합뉴스TV 제공]

국민연금공단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sh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