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산가족 생존자 6만1천여명…지난해 3천여명 사망

고령으로 생존자 급격히 줄어…80대 이상 62% 달해
<이산상봉> '아들, 건강해야 해'
<이산상봉> '아들, 건강해야 해'(연합뉴스 자료사진) 2015년 10월 금강산에서 열린 이산가족 상봉 행사.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북한에 혈육이 있는 이산가족이 고령으로 급격히 줄어 생존자가 6만1천여 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통일부 이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에 따르면 2017년 3월 31일 현재 살아 있는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 수는 6만1천322명으로, 한 달 전보다 315명 줄었다.

3월 한 달 사이 321명이 사망했고 6명이 새로 이산가족 상봉을 신청했다.

정부는 상봉 신청자를 기준으로 이산가족 규모를 집계한다. 현실적으로 그 외의 방법으로 파악할 수단이 없기 때문이다.

정부가 현재 방법으로 집계를 시작한 1988년부터 올해 3월까지 이산가족 상봉을 신청한 인원은 총 13만1천172명이다.

이중 절반 이상인 6만9천850명이 사망했다. 지난해 사망자 수는 3천378명이다.

생존자 6만1천322명의 현재 연령대는 90세 이상이 19.4%(1만1천863명), 80~89세 43.0%(2만6천366명), 70~79세 22.7%(1만3천944명), 60~69세 8.3%(5천79명), 59세 이하 6.6%(4천70명)다.

80대 이상의 비율이 62.4%에 달한다.

통일부 관계자는 59세 이하의 신청자에 대해 "6·25전쟁 이후 한국에서 태어난 이산가족 2, 3세가 얼굴을 모르는 북측의 가족을 만나겠다고 신청한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북한에 있는 가족의 유형은 부부·부모·자녀가 44.7%(2만7천428명)로 가장 많고 형제·자매 41.6%(2만5천484명), 3촌 이상의 혈육 13.7%(8천410명)다.

이산가족 상봉 행사는 2015년 10월 금강산에서 마지막으로 열렸다. 이후 북한의 핵실험 등으로 인한 남북 관계 경색으로 중단된 상태다.

<이산상봉> 북측 누나들에게 큰절하는 동생들
<이산상봉> 북측 누나들에게 큰절하는 동생들(연합뉴스 자료사진) 2015년 10월 금강산에서 열린 이산가족 상봉 행사.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0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