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투표율 꼴찌' 꼬리표 단 대구…19대 대선 성적표는

송고시간2017-04-30 06:36

총선·지선·재보선 최하 도맡았으나 대선 때는 꾸준히 상승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최근 치러진 총선, 지방선거 등 각종 공직 선거 결과 '투표율 전국 꼴찌'라는 꼬리표가 붙은 대구에서 이번 대통령 선거 투표율이 어느 정도 될지 관심이다.

30일 대구시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치른 4·12재보선에서 대구 투표율은 16.1%에 그쳤다.

전국 9개 시·도에서 국회의원 1명, 기초단체장 3명, 광역의원 7명, 기초의원 19명을 뽑은 이 선거에서 평균 투표율은 28.6%다.

광역의원 1명과 기초의원 1명을 선출한 대구 투표율은 9개 시·도 가운데 충남(11.7%) 다음으로 낮다.

지난해 실시한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대구 투표율은 54.8%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꼴찌를 기록했다.

2014년 6월 제6회 전국 동시 지방선거 때는 52.3%로 17개 시·도에서 가장 낮았다.

2012년 4월 19대 총선에는 52.3%로 17개 시·도 가운데 16위를 하는 등 각종 선거에서 전국 최하 수준을 맴돌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이런 초라한 성적표에도 역대 대선에서 대구 투표율은 꾸준히 오르고 있어 대조를 이뤘다.

1992년 12월 치른 14대 대선 때 78.5%로 전국 15개 시·도 중 꼴찌였다.

그러나 1997년 12월 15대 대선에는 78.9%로 16개 시·도 가운데 11번째로 올라섰다.

이어 2002년 16대 대선에서는 71.1%로 전국 평균(70.8%)을 처음 넘어 16개 시·도 중 8번째까지 올랐다.

또 전국 평균 투표율 63%를 기록한 2007년 17대 대선에서 대구는 66.8%로 경북(68.5%), 전북 (67.2%)에 이어 16개 시·도 가운데 세 번째로 높았다.

2012년 18대 대선에서는 79.7%로 광주(80.4%)에 이어 전국 두 번째였다.

각종 선거 때마다 저조한 투표율 때문에 풀이 죽었던 대구시선거관리위원회에 19대 대선을 앞두고 기대감이 적지 않다.

다른 선거와 달리 대통령 선거에 관심이 많은 시민 성향을 고려할 때 18대 대선보다 높은 투표율을 보일 것으로 전망한다.

또 보수 성향이 강한 지역이나 대통령 탄핵 사태 이후 젊은이 관심이 높아진 점도 투표율을 올릴 것으로 내다본다.

게다가 5월 황금연휴가 끼어 있기는 하지만 대선 사상 처음으로 사전투표제를 도입한 점도 투표율을 올리는데 긍정적 요인으로 보고 있다.

대구시선거관리위원회 권준훈 공보계장은 "대구시민은 큰 선거에 유독 많은 관심을 보여 이번 대선 투표율은 지난번 대선보다는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d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