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트남 기업 인센티브 관광객 5천명 제주에 온다

송고시간2017-04-30 06:00

제주도-베트남 5대 여행사 MOU 체결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베트남 기업체의 인센티브 관광객 5천여 명이 제주를 찾게 된다.

제주도-베트남 여행사 인센티브 관광 협약
제주도-베트남 여행사 인센티브 관광 협약

(제주=연합뉴스) 제주도 전성태 행정부지사(가운데)와 제주관광공사, 제주컨벤션뷰로, 한국관광공사 하노이지사 관계자들이 지난 27일 베트남 호찌민에서 현지 5대 여행사 대표들과 베트남 기업체 인센티브 관광객 5천 명을 제주로 보내는 협약을 체결하고 나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7.4.30 [제주도 제공=연합뉴스]

제주도는 제주관광공사, 제주컨벤션뷰로, 한국관광공사 하노이지사와 협력해 베트남 5대 여행사와 인센티브 관광객 유치 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협약식은 지난 27일 베트남 호찌민에서 치러졌다. 이날 제주관광설명회에 참석한 비엣트래블(Viettravel) 사이공 투어리스트(Saigon Tourist) 등 현지 여행사 대표들은 연중 100여 차례에 걸쳐 인센티브 관광객을 제주로 보내기로 했다고 도는 설명했다.

전성태 행정부지사는 "베트남은 많은 인적·물적 자원과 빠른 경제성장 속도로 아웃바운드 관광 발전 잠재력이 아주 크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기업 인센티브 관광객뿐만 아니라 더 많은 개별, 단체 관광객이 제주를 찾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제주를 찾는 베트남 관광객은 2010년 1만1천617명에서 2014년 3만1천914명까지 해마다 늘었다. 이후 2015년 2만6천806명, 2016년 2만5천008명으로 감소했다.

베트남에서 관광설명회를 마친 관광 마케팅단은 28일 홍콩에서 관광설명회를 개최했다.

도는 대만,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지로 관광 마케팅을 확대할 계획이다.

kh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