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거제·통영 체불임금 올들어 100억원 돌파…'조선' 심상찮다

송고시간2017-04-30 07:00

2월말 체임 2천352명 109억, 근로자 73%·금액 53%↑…"추가 구조조정으로 체임 급증 예상"

(통영·거제=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올들어 두 달동안 경남 거제와 통영·고성 등 조선소 밀집지역에서 새로 발생한 체불임금 규모가 100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고용노동부 통영지청에 따르면 지난 2월말 현재 이들 3개 지역에서 일을 하고도 임금을 받지 못했다고 신고한 근로자는 모두 2천352명, 금액은 109억원으로 나타났다.

피해 근로자 수로는 지난해 같은 기간 1천361명에 비해 72.8% 치솟았다. 체임규모도 작년동기 71억원에 비해 53.5% 급증했다.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거제=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최근 채무재조정으로 유동성 위기를 넘긴 대우조선해양 전경. 2017.4.28 kyunglee@yna.co.kr

이 지역 체불임금 신고 근로자들은 주로 조선소 근로자들이며 일부 식당 등 서비스업 종사 근로자들도 포함돼 있다.

조선업계는 '빅3'인 거제의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그리고 중형조선소인 통영의 성동조선해양이 추가 수주를 하지 못한 채 강도높은 구조조정에 나설 경우 이들 조선소 사내외협력사를 중심으로 체불임금 신고 사례가 급증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대우조선과 삼성중공업 등 대형 조선소들은 올들어 이렇다할 수주를 하지 못하고 있어 추가 수주에 실패할 경우 일감 감소에 따른 조선소 근로자 실직도 줄을 이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조선 한 임원은 "채무재조정으로 유동성 위기는 넘겼지만 수주 절벽에 따른 일감 감소로 강도 높은 추가 구조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 직영 근로자는 물론이고 사내외협력사 근로자들의 실직이 불가피할 전망이라는 게 관계자들의 예상이다.

삼성중공업도 추가 수주에 성공하지 못하면 일감이 급속도로 줄어 사내외협력사를 중심으로 대규모 감원이 뒤따르게 될 것이라는 게 조선업계의 전망이다.

성동조선 역시 2015년 이후 수주를 전혀 하지 못하고 있어 올 하반기 근로자 감원 등 강도높은 구조조정을 피할 수 없는 형편이다.

조선업계 한 관계자는 "선박 수주가 급속도로 회복되지 않는 한 조선업계의 구조조정은 피할 수 없는 게 현실"이라며 "이런 과정에서 사내외협력사들을 중심으로 근로자 실직이 이어지고 그에 따라 체불임금 신고도 늘 것"이라고 말했다.

ky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