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두산 "타구 맞은 김명신 시력 문제없어…5월 2일 수술"

타구에 얼굴 강타 김명신, 검진 결과 안면부 골절
타구에 얼굴 강타 김명신, 검진 결과 안면부 골절(서울=연합뉴스) 두산 베어스 투수 김명신이 25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1회말 2사 1,2루 넥센 김민성의 타구에 얼굴을 맞은 뒤 응급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김명신은 고척 스카이돔 인근 고려대학교 구로병원에서 CT촬영 등 정밀검진을 받았다.
두산 구단 관계자는 "좌측 광대 부근 세 군데에 골절 진단이 나왔고, 다행히 시력에는 문제가 없는 듯하다. 부기가 빠질 때까지 열흘 정도 대기한 뒤 잠실구장 인근 병원에서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재활 기간도 수술 이후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2017.4.25 [넥센 히어로즈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강습타구에 얼굴을 맞은 두산 베어스의 우완 신인 투수 김명신(24)이 다행히 시력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산 관계자는 27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넥센 히어로즈와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정밀검진 결과 김명신은 안면부 골절 및 함몰로 수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이 나왔다"며 "김명신은 5월 1일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해 다음 날인 2일 수술을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명신은 지난 25일 넥센 히어로즈를 상대로 생애 두 번째 선발 등판했으나 1-2로 끌려가던 1회말 2사 1, 2루에서 넥센 김민성의 강습 타구에 얼굴을 맞고 쓰러졌다.

두산 관계자는 "다행히 안면 기능이나 턱 움직임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말도 잘한다. 안와부 골절은 피했다. 시력도 1.0으로 정상"이라며 "단지 먹는 게 조금 부담이 돼 죽 같은 것을 먹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민성은 전날 경기 후 김명신을 병문안해 쾌유를 빈 것으로 전해졌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7 1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