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휘발유값 급등에 평양서도 中 공급 차단설 돌아"


"휘발유값 급등에 평양서도 中 공급 차단설 돌아"

北 전역 유가 급등(PG)
北 전역 유가 급등(PG)[제작 이태호, 조혜인]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북한 주유소의 휘발유 판매 제한 조치 등으로 기름값이 폭등한 가운데 북한 내에서도 중국이 원유 공급을 차단했다는 소문이 떠돈다고 AP통신이 27일 평양발로 전했다.

유례없는 기름값 폭등은 북한에 필요한 원유를 대주던 중국이 공급을 차단하지 않고서야 일어나기 어렵다는 점에서다.

평양의 한 주유소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평양의 한 주유소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는 26일 밤까지도 평양 시내 및 주변부 주유소에서 휘발유 판매 제한 조치가 내려진 배경이나 언제까지 이 조치가 유효한지 등에 대해 아무런 설명이 없다며 자동차 운전자들만 서둘러 연료통을 비롯해 구할 수 있는 모든 통에 기름을 채우며 사재기하는 모습이라고 전했다.

당분간 휘발유 공급 상황이 나아지지 않을 수 있다는 불안감으로 1㎏당 70~80센트(한화 약 791~904원)인 휘발유 가격은 1.4달러까지 치솟았다.

이를 두고 북한 안팎에선 중국이 북한의 송유관을 끊고 압박에 나섰다는 관측이 나온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이후 반복적으로 중국 정부에 대북 제재 강화를 요청했다는 점도 이런 해석이 나오는 배경이다.

북한에 대한 원유 공급 중단은 중국 정부가 택할 수 있는 옵션 중 하나로 거론되기는 했지만, 실제 중국이 원유 공급을 차단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미국의 에너지·환경 분야 민간연구기관인 노틸러스 연구소의 데이비드 본 히펠 수석연구원은 중국으로부터 수입이 중단으로 원유와 관련 제품 공급이 확연히 줄어들 수 있으나 다른 요인이 있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히펠 연구원은 "휘발유 부족과 가격 상승이 실제 공급량 부족에 기인할 수도 있지만 특정 부처나 주요 공장, 군사시설 또는 정부 보고나 시설 등 다른 쪽으로 더 많이 공급됐기 때문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7 16: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