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安측 "文아들 특혜채용 기록 조직적 인멸 의혹…관련자 檢고발"

"'문준용씨 채용 관련 문서 모두 파기' 증언 확보"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측은 27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아들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 채용 관련 기록이 조직적으로 파기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인원 선대위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준용씨의 특혜채용과 관련한 한국고용정보원의 내부 문서들을 당시 인사담당자인 최모 팀장이 내부 규정을 위반해 모두 파기했다는 증언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김 부단장에 따르면 고용정보원의 한 전직 간부는 "최 팀장이 '문준용씨 채용 관련 문서를 모두 파기했다'고 말하는 것을 직접 들었다. 이런 일은 언젠가 반드시 터지게 되어 있으니까 문서를 남겨두는 것 보다는 파기하는 것이 뒤탈이 적을 것으로 생각했던 것 같다"고 증언했다.

이 인사는 또 "당시 고용정보원 채용은 권재철 원장과 황모 기획조정실장이 미리 결정하면 인사를 담당하는 행정지원팀에서는 거기에 맞춰서 도와주는 일을 했다. 사업도, 인사도 (권 원장이) 자기 하고 싶은 대로 멋대로 했다"고 밝혔다고 김 부단장은 전했다.

김 부단장은 "준용씨 채용 당시 면접접수 원본 등 인사 관련 자료는 영구보관 자료"라며 "문서파기는 고용정보원 내부 규정을 위반한 행위로서 단독으로 결정했다고 믿을 사람은 아무도 없다. 특혜채용을 은폐하기 위해 고용정보원이 조직적으로 증거를 인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고용정보원은 '파기대장'에 기록도 하지 않은채 문준용 채용 당시인 2006년 인사자료만 폐기하고 나머지 2007년 이후 면접채점표 등 채용심사 관련 자료는 고스란히 보관하고 있음은 '문씨 채용 관련 문건 폐기'가 '문준용의 특혜채용' 은폐하기 위함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김 부단장은 공용서류 파기 및 업무방해, 재물손괴 등 혐의로 최씨를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또 특혜채용 의혹 규명을 위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집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고용정보원 전 직원 "당시 文 아들 온다는 소문 있었다" 증언
고용정보원 전 직원 "당시 文 아들 온다는 소문 있었다" 증언(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아들인 준용 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채용 당시 전문계약직이었던 강재우 씨(왼쪽)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당시 사내에서 문재인 (민정수석) 비서관 아들이 온다는 소문이 있었다"고 밝히고 있다.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오른쪽)은 강 씨의 증언을 근거로 한국고용정보원이 준용 씨의 특혜채용 의혹을 공론화하려는 해고자들을 '비밀계약'을 통해 재입사시켜 논란을 무마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2017.4.26
gorious@yna.co.kr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7 16: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