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권 없고 공정한 나라 원한다"…대선후보들에 요구 잇따라(종합)

대학생·청년·노동·시민사회단체 회견 이어져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에서 총학생회 학생들이 4·27 전국대학 동시다발 투표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19대 대선 대학생 요구 실현을 위한 전국대학 학생회 네트워크 소속 30여 대학은 각 대학별로 기자회견을 열고 등록금 인하, 청년일자리 보장 및 민주적 대학운영 등의 청년 요구를 후보들이 수용할 것을 촉구하고 대학생들의 투표참여를 호소했다. 2017.4.27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김예나 기자 = 대통령선거를 12일 앞둔 27일 서울 곳곳에서 대학교 총학생회와 대학생 단체, 시민사회단체들의 대선후보를 향한 요구가 잇따랐다.

이날 오전 서울 고려대학교와 한양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총학생회는 각 학교 교내에서 '동시다발 투표선언'을 했다.

이들은 "우리 대학생은 100%에 가까운 투표율로 대학생의 요구를 실현하는 대통령을 선택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들은 "이번 대선은 대학생과 청년을 위한 정책 논의가 실종됐다"고 비판하고서 "대학생들은 특권 없는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 비싼 등록금과 월세·생활비 걱정 없이 젊은이가 하고 싶은 것 할 수 있는 나라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경희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교대, 숙명여대, 전북대, 한국외대 등 전국 10여개 다른 학교에서도 이날 오후와 이튿날에 걸쳐 투표선언이 이어진다.

이날 오전 노동자연대 학생그룹·전국학생행진 등 대학생단체들은 문재인 후보 캠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1만원과 비정규직 철폐를 촉구했다.

이들은 "최저임금 수준의 불안정한 아르바이트를 하는 많은 학생의 처지를 개선하기 위해서 최저임금 1만원과 비정규직 철폐 실현이 절실하게 중요하다"고 했다.

'호모포비아 대통령을 원하지 않습니다'
'호모포비아 대통령을 원하지 않습니다'(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27일 오전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하기 위해 세종문화회관에 도착하자, 알바노조 관계자들이 '호모포비아 대통령을 원하지 않습니다'라고 쓰인 피켓을 들고 문 후보에게 다가서다 경찰에 저지당하고 있다. 2017.4.27
saba@yna.co.kr

아르바이트노동조합(알바노조)은 이날 오전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하려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를 향해 기습 시위를 벌이다 제지당했다.

알바노조 이가현 위원장과 강태이 사무국장은 25일 방송토론회에서 문 후보가 동성애를 반대한다고 발언한 것에 항의하기 위해 '호모포비아 대통령을 원하지 않는다'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문 후보에 항의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동성애는 찬반의 대상이 아니고, 나중으로 밀려도 되는 인권은 없다"고 강조했다.

2017대선주권자행동 50대 정책과제 요구 발표 기자회견.[참여연대 제공=연합뉴스]
2017대선주권자행동 50대 정책과제 요구 발표 기자회견.[참여연대 제공=연합뉴스]

전국 384개 시민사회·노동단체 모임 '2017대선주권자행동'은 이날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후보들에게 "반드시 약속해달라"며 50대 정책과제 요구안을 발표했다.

이들은 50대 과제를 11개 영역으로 나눠 요구했다. 선거연령 18세로 하향 및 선거법 개정, 연동형 비례대표제 등 '정치·선거제도 개혁', 국정원·검찰 등 '국가권력 개혁', 재벌개혁 및 법인세 인상 등 '재벌개혁과 경제민주화'가 주를 이뤘다.

집회·시위 및 언론의 자유 확대 등 '국민 기본권 보장', 최저임금 1만원 등 '노동기본권 실현', 의료민영화 중단·부양의무제 폐지 등 '사회복지 확대', 전월세인상률 상한제 등 '민생 살리기·시민소비자 보호정책',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등 '성평등 실현·소수자 인권 보장'도 요구했다.

시민단체 민주실현주권자회의는 이날 "종북몰이나 색깔론 논쟁이 아니라 평화와 민생에 관한 정책토론을 펼치는 대선이 돼야 한다"고 제언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7 16: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