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해시 자존심 한중대, 자립형 공립화로 되살리자"

(동해=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한중대학교 공립화 추진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한중대 범대위)가 27일 오후 강원 동해시 천곡동 복개천 야외공연장에서 한중대 공립화를 촉구하는 동해 시민결의대회를 열었다.

한중대학교[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중대학교[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중대 범대위는 이날 발표한 호소문에서 "동해시의 유일한 대학인 한중대는 그동안의 아픔을 딛고 새롭게 태어나기 위해 뼈를 깎는 노력을 하고 있다"라며 "동해시의 자존심이자 지역경제인 한중대를 자립형 공립화로 살리자"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한중대를 자립형 공립대학으로 하고 해양수산양식과 산업물류항만 등 특화된 융합학과를 만들면 동해안권 맞춤 거점대학의 역할을 할 수 있어 강원도가 필요로 하는 인재를 양성을 할수 있다"고 밝혔다.

한중대 범대위는 이날 그동안 활동 경과를 시민에게 보고한 뒤 교육부 장관, 국회상임위원장, 강원도지사, 도의회 의장, 동해시장, 시의회 의장 앞으로 청원문을 보내기로 했다.

5월 안에는 교육부와 국회상임위원회도 방문한다.

앞서 지난 3월 발족한 한중대 범대위는 지난 14일 강원도지사와 강원도의회의장을 면담하고 한중대 정상화 요청 건의서와 함께 동해시민 4만7천 명의 서명부를 전달했다.

한편 한중대는 사학재단의 비리와 부실한 학사운영으로 교육부 평가에서 최하 등급을 받아 퇴출위기에 놓였고 신입생 충원율은 35%로 고사 직전이다.

yoo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7 1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