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도 "2025년까지 청주공항 연이용객 500만 시대 열 것"

개항 20주년 맞아 공항 활성화 3단계 비전 발표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도가 오는 2025년까지 청주국제공항의 연이용객 500만 시대를 열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충북도 "2025년까지 청주공항 연이용객 500만 시대 열 것" - 1

충북도는 27일 청주공항의 개항 20주년을 맞아 공항 활성화 단계별 발전 비전을 발표했다.

충북도는 1단계로 내년 연간 이용객 300만명 돌파를 목표로 중국·일본·대만·러시아 노선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 평행 유도로 완공 등 공항 핵심 인프라 확충 노력을 기울이고 모기지 항공사 설립과 KTX 오송역을 활용한 접근성 제고에 나선다.

2단계 사업 기간인 2019년부터 2020년까지 동북아와 동남아 노선을 추가 개발해 연 이용객을 350만명까지 늘린다는 복안이다. 이때까지 공항 수용 능력을 확대하고자 주기장과 여객청사 확장도 추진한다.

아울러 소형 항공기 특화 공항 추진 전략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마지막 3단계는 2025년까지로 기존 중국·일본·동남아·동북아 노선 외에 이들 국가의 2차 공항을 연결하는 노선 개설을 추진한다.

충북도는 청주공항 개항 초기부터 현안으로 꼽혔던 활주로 연장 문제도 이때까지는 해결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2022년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이 완공되면 수도권 이용객을 대폭 흡수할 수 있어 최종 목표인 연 이용객 500만명 달성이 가능할 것이라는 게 충북도의 설명이다.

충북도 "2025년까지 청주공항 연이용객 500만 시대 열 것" - 2

충북도는 이런 비전 달성을 위해서는 국제노선 운항 비중을 2015년 기준 27%에서 2025년 45%로 끌어올리고, 중국노선 의존도는 95%에서 45%로 낮춰야 한다고 분석했다.

또 서울·경기권 이용객 분포를 19.6%에서 30%까지 늘리는 게 필수라고 부연했다.

충북도는 정기노선 개설 인센티브(정책노선 최대 4억원→5억원, 일반노선 최대 1억원→2억원)와 전세기 취항 인센티브(최대 500만원→1천만원)를 늘려 일본·대만 노선 개발 항공사와 여행사를 집중 공략한다는 복안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국토교통부의 제6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이 완료되는 2025년에 맞춰 청주공항 발전 비전을 수립했다"며 "중부권 거점공항, 세종시 관문공항, 수도권 대체공항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해로 성년이 된 청주공항은 이용객이 해마다 늘어 2015년 200만명을 돌파했고, 지난해에는 사상 최대인 273만2천755명을 기록했다.

이용객 250만명을 돌파한 공항은 전국 15개 공항 중 청주를 비롯해 인천과 김포·제주·김해 공항뿐이다. 이용객 증가율만 놓고 보면 청주공항이 단연 1위다.

이용객 증가는 자연스럽게 공항 수익 증가로 이어져 개항 후 처음으로 지난해 5억원 규모의 흑자를 냈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7 12: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