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환구시보 "중요한 순간에 사드가 중국 뒤통수 쳤다"

송고시간2017-04-27 11:49

"한국은 사드배치라는 무분별한 행동에 대가를 치러야"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주한미군의 전격적인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장비 배치에 대해 중국의 관영매체와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북핵문제 해결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27일 관영 환구시보는 "중요한 순간에 사드가 중국의 배후를 찔렀다"라는 제목의 사평에서 "북한이 창군절을 맞아 핵실험 또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할지 여부에 세계가 주목한 지난 25일 북한은 평온했지만 오히려 한미 당국이 전격적인 사드장비 배치로 중국의 배후를 칼로 찔렀다"고 비난했다.

이 신문은 한국에서 전격적인 사드장비 배치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같은 급진적인 행동이라며 중국의 역사서 사기에 나오는 '암도진창(暗度陳倉·정면을 공격할 것처럼 위장한뒤 후방을 공격하는 행위)'에 비유해 강하게 비난했다.

신문은 "한국 보수파와 북한의 핵개발은 모두 이성을 상실한 것이며 편집주의라는 동전의 양면을 대표하고 있다"고 공격했다.

환구시보는 그러나 "한미 당국의 이런 조치에도 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정에 따라 한반도 비핵화 입장을 견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북한이 새로운 핵실험을 한다면 중국은 마땅히 원유 공급을 포함한 안보리의 대북제재를 지지할 것이고, 그런 입장은 한미 당국의 사드 장비 도입에도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그러면서 한국이 사드배치라는 '무분별한 행동'에 대해 응분의 대가를 치러야할 것이라며 경고했다.

이와함께 한국의 사드배치 주체를 한국 보수파로 지칭해 향후 대선이후 사드 정책 변화에 대한 기대감도 나타냈다.

중국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전격적인 사드장비 배치가 북핵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주펑(朱鋒) 중국 난징(南京)대 국제관계연구원장은 "현재 중국이 외교적인 수단과 제재를 병행해 핵포기를 북한에 압박하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사드 배치는 국제사회의 대북 공조에 혼선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상하이 대외경제무역대학의 잔더빈 부교수는 "북한은 이번 조치를 미국의 전쟁준비로 해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앞서 중국 외교부 겅솽(耿爽)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사드 배치가 동북아의 전략균형을 해치고 한반도에서 긴장을 고조시킬 뿐아니라 비핵화 노력에도 역행한다"고 비난했다.

성주 골프장으로 이동하는 사드장비
성주 골프장으로 이동하는 사드장비

jb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