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장암, 혈액검사로 진단한다"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일본 연구팀이 정확도가 매우 높은 대장암 진단 혈액검사법을 개발했다.

일본 고베(神戶) 대학 의과대학원, 정밀기기 전문 기업 시마즈(島津) 제작소, 국립 암연구센터의 공동 연구진이 혈액에 섞여 있는 특정 대사산물(metabolite) 분석으로 대장암을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는 혈액검사법을 개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26일 보도했다.

이 혈액검사법은 대장암 환자에게만 나타나는 8가지 특정 생물표지(biomarker)를 혈액 속에서 찾아내는 것으로 민감도(sensitivity)와 특이도(specificity) 모두 96%가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연구팀을 이끈 고베 의과대학원의 요시다 마사루(吉田 優) 교수가 밝혔다.

민감도와 특이도는 검사법의 적합성을 평가하는 방법으로 민감도는 질병이 있는 사람을 '양성'으로 검출해 내는 능력, 특이도는 질병이 없는 사람을 '음성'으로 판단하는 능력을 말한다.

이 검사법은 초기 대장암(0~1기)의 경우에도 민감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대장암 환자와 정상인에게서 채취한 600개가 넘는 혈액 샘플 속의 대사산물을 비교 분석, 대장암 환자에게나 타느냐는 8가지 대사산물을 분리해 냈다.

비교 분석에는 분석 속도가 빠르고 민감도가 높은 기체크레마토그래프 질량분석법(GC-MS/MS)이 이용됐다.

이 연구논문은 암 전문지 '종양 표적'(Oncotarget)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s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7 09: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