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중공업 작년 11명 사망…'최악의 산재기업' 불명예


현대중공업 작년 11명 사망…'최악의 산재기업' 불명예

현대중공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중공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지난해 11명 근로자가 숨진 현대중공업이 노동계가 선정한 '최악의 살인기업'으로 지목됐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등으로 구성된 '산재사망대책마련 공동 캠페인단'은 26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용노동부의 중대재해 발생보고와 사망재해 발생현황 자료를 근거로 선정한 '최악의 살인기업' 명단을 공개했다.

지난 한 해 동안 근로자 11명이 사망한 현대중공업이 최악의 살인기업으로 선정되는 불명예를 안았다. 이어 8명이 숨진 대우건설과 7명이 숨진 대림산업, 포스코 등이 뒤를 이었다.

이중 현대중공업은 2015년에도 최악의 살인기업에 선정되는 등 잦은 산재로 최근까지 3차례 특별근로감독을 받았음에도 근로자 사망사고는 끊이지 않았다. 특히 지난해 발생한 근로자 사망사고 10건 중 7건이 하청업체에 집중돼 원청에 비해 열악한 근무환경을 증명하기도 했다.

교육부는 현장실습 학생들의 노동권과 생명권을 보호할 의무를 소홀히 해 학생 사망을 초래했다는 이유로, 우정사업본부는 장시간 근무로 근로자 과로사를 야기했다는 이유로 '특별상'에 이름이 올랐다.

캠페인단은 "이들은 정부부처와 공기업이면서 근로자 생명과 권리보호에 앞장설 의무가 있음에도 반복되는 사망사고를 방치하거나 장시간 근무를 조장했다"며 특별상 선정 이유를 밝혔다.

문현군 한국노총 부위원장은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일할 권리는 노동자 기본 인권"이라며 "기업의 총체적인 안전보건 부실과 산재예방 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노동자 산재사망에 대한 살인기업 처벌법 제정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캠페인단은 2006년부터 반복적인 산재 사망 심각성을 알리고 기업의 책임과 처벌 강화를 위해 매년 최악의 살인기업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