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릉·삼척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논란 확산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강릉과 삼척 등 강원 동해안에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백지화 강릉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들이 강릉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백지화에 찬성했다며 백지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강릉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백지화 기자회견[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백지화 기자회견[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들은 26일 강릉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번 대선에서 많은 후보가 미세먼지와 황사 등 대기오염에 대한 해결책으로 화력발전소로 대표된 석탄 사용 감축과 신재생, 친환경 에너지 개발, 국내 미세먼지 기준 강화 등을 공통으로 제시하고 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정의당 심상정, 민중연합당 김선동 후보가 강릉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백지화에 찬성의견을 회신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국민의당 안철수,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응답하지 않았다.

이들은 "정책 질의에 응답하지 않았지만, 안철수 후보는 미착공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취소를, 유승민 후보는 석탄사용 대폭 축소를 이야기했다"라며 "후보 대부분이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에 부정적인 의견과 건설 중단, 백지화를 공약으로 제시하고 있어 강릉의 미래와 시민의 건강권을 위해 백지화에 나설 때"라고 밝혔다.

강릉 석탄화력발전소는 강릉에코파워가 강릉시 강동면 안인리 711번지 일원에 5조790억원을 들여 2021년까지 설비용량 2천80㎿로 건설을 추진한다.

한편 삼척 석탄화력발전소건설반대 범시민연대도 포스파워가 삼척시 적노동 일원에 건설을 추진 중인 석탄화력발전소 백지화 투쟁을 벌이고 있다.

지난 20일 삼척시와 포스코에너지·포스파워가 포스파워 해역이용 관련 협약·합의서를 체결하자 본격적인 반대 투쟁에 들어갔다.

총사업비 약 4조1천억원, 용량 2천100㎿ 규모다.

시민단체는 발전소 건설을 포기할 때까지 매일 시위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yoo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