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차 산업혁명 대비하자"…KAIST 매월 '공무원 참여 토론회'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대학교수와 중앙행정기관·지방자치단체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정책 토론회를 다음 달부터 매월 한 차례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토론회에는 대학교수 등 전문가그룹, 정부 세종·대전청사 및 대전시 공무원, 대덕연구개발특구 정부출연연구기관 연구원 등이 참여한다.

"4차 산업혁명 대비하자"…KAIST 매월 '공무원 참여 토론회' - 1

KAIST가 이런 토론회를 마련한 것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미래 기술과 정책·제도 등에 대한 연구를 통해 정부의 정책 수립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바이오 공학 등의 기술을 융합해 새로운 기술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지만, 기계가 사람을 대체함에 따라 노동시장의 양극화가 심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앞으로 노동시장에 획기적 변화를 몰고 올 것으로 예상되지만, 한국의 4차 산업혁명 준비 수준은 다른 나라에 비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스위스계 UBS 은행은 지난해 세계경제포럼(WEF)에서 노동시장의 유연성과 기술, 교육시스템, 사회적 기반 등을 기준으로 세계 각국의 4차 산업혁명 적응 수준을 평가했는데, 한국은 25위에 그쳤다.

이는 말레이시아(22위), 포르투갈(23위), 체코(24위)보다 낮은 수준이다. 스위스가 1위를 차지했고 미국과 일본이 각각 5위, 12위를 차지했다.

'Dinner와 4.0'이라는 주제로 다음 달부터 1년간 매월 첫째 주 목요일(5월은 제외) 진행된다.

다음 달 11일 열리는 첫 토론회는 신성철 총장이 '4차 산업혁명, KAIST의 도전과 혁신'이란 주제발표를 한다.

이어 4차 산업혁명의 핵심(김종환 교수), 로봇기술과 미래(오준호 교수), 4차 산업혁명과 무인 이동체 기술(심현철 교수), 복잡계 네트워크와 데이터 과학(정하웅 교수), 4차 산업혁명과 정보보호(김용대 교수), 4차 산업혁명시대와 바이오테크놀로지의 역할(이상엽 교수),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인공지능 기반 가짜뉴스 탐지 연구(차미영 교수) 등이 발표된다.

내년에는 4차 산업혁명을 위한 한국 반도체 산업의 혁신(김정호 교수), 4차 산업시대의 교육정신(문재균 교수), 인공지능형 사이버전 그 현재와 미래(차상길 교수), 뇌공학과 인공지능의 시대, 미래의 기회는 어디에 있는가(정재승 교수) 등의 발표가 예정돼 있다.

토론회는 교수들이 4차 산업혁명을 이끌 물리·디지털·바이오 기술융합 등 신기술과 관련한 주제로 30분씩 발표하고, 이어 참가자 간 자유토론으로 진행된다.

신성철 KAIST 총장은 "4차 산업혁명이라는 시대적인 흐름에 적절히 대응하기 위해서는 국가 차원의 중장기적 정책 마련과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며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세계 선도대학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회당 참가비는 2만원이며, 세종청사 공무원들의 교통 편의를 위해 토론회 당일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참가 신청은 온라인(https://startup.kaist.ac.kr/register)이나 전화(☎ 042-350-2934)로 하면 된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