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롯데마트, 서울양평점 개점…12년만의 단독매장

'도심의 숲' 표방…30대 여성 겨냥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롯데마트는 오는 27일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에 서울양평점을 연다고 26일 밝혔다.

롯데마트 서울양평점은 지하 2층 ~ 지상 8층, 면적 1만3천775㎡(약 4천 167평) 규모의 단독매장이다.

롯데마트가 서울에 1만㎡(3천 평) 이상의 단독매장을 여는 것은 지난 2005년 6월 구로점 개점 이후 12년 만이다.

현재 경쟁사보다 서울 지역 내에 적은 점포 수(15개)를 운영 중인 롯데마트는 서울 지역에서의 점포 수 확대가 중요했기 때문이라고 단독매장 개점 배경을 설명했다.

롯데마트 서울양평점이 들어서는 서울 서남부 상권의 경우 코스트코 양평점, 홈플러스 영등포점, 이마트 영등포점, 빅마켓 영등포점 등 반경 3㎞ 안팎에 10여 개의 대형마트가 있다.

이런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롯데마트는 '도심의 숲'이라는 콘셉트로 30대 여성 고객을 겨냥한 전략을 펼친다.

우선 1층을 '어반 포레스트'(Urban 4 rest)라고 이름 붙이고 도심 속 숲과 같은 공간으로 꾸며 편하게 쉬고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1층 매장 전체가 나무와 담쟁이덩굴 등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중앙에 있는 계단형 좌석에는 누구나 자유롭게 앉아 스크린에 나오는 자연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자연 채광을 이용하기 위해 오픈형 테라스를 도입했으며 은은한 식물 향도 난다.

아울러 대형마트에는 최초로 입점하는 커피전문점 폴바셋, 방송인 홍석천 씨의 태국음식점 마이타이, 인도요리 전문점 강가 등도 1층에 들어섰다.

롯데마트 서울양평점 1층
롯데마트 서울양평점 1층 롯데마트 서울양평점 1층 어반포레스트 조감도[롯데마트 제공]

롯데마트 서울양평점은 상대적으로 소득이 높은 30대 여성을 겨냥했다.

자연·휴식·힐링 등에 대한 욕구가 높은 이들의 특성을 반영해 지하 2층에는 가로 5m, 세로 3m 크기의 '디지털 사이니지'를 설치해 바다, 숲, 폭포 등 자연 풍경 영상을 송출한다. 에스컬레이터는 불필요한 이동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하 2층에서 1층으로 바로 연결된다.

수산 매장에는 회를 뜨거나 참치를 해체하는 작업을 고객이 직접 볼 수 있는 '클린 클라스 스테이션'이 설치됐으며 가공식품 매장에는 시리얼 전문 존, 코코넛 존 등 새로운 카테고리 존도 마련됐다.

아기용품 전문매장인 '베이비저러스' 5호점이 약 265㎡(약 80여 평) 규모로 들어서 육아용품을 '원스톱'으로 쇼핑할 수 있게 했다.

장난감 전문매장인 '토이저러스'도 입점했다. 매장 내 증강현실(AR) 포토존이 설치돼 인기 캐릭터들과 사진을 찍을 수 있으며 무선 자동차나 드론 등을 직접 작동해볼 수 있는 시연 공간도 마련됐다. '키덜트 존'에서는 1천200여 종의 키덜트 완구를 판매한다.

이 밖에도 홈인테리어 매장인 '룸바이홈', 주방용품 전문매장 '룸바이홈 키친', 의류매장 '테', 애완용품 전문매장 '펫가든', 가전 양판점 '하이마트', 키즈 스포츠시설 '챔피언' 등도 들어섰다.

김종인 롯데마트 대표이사는 "서울양평점은 쇼핑도 일로 여기게 된 상황을 극복하고자 도심 속 힐링 공간으로 재창조하는 것에 가장 큰 노력을 기울였다"며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고객이 편하게 쉬고 즐길 수 있는 매장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전했다.

롯데마트 서울양평점 외관[롯데마트 제공]
롯데마트 서울양평점 외관[롯데마트 제공]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