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테임즈, 11홈런으로 밀워키 4월 최다 홈런 신기록(종합)

메이저리그를 맹폭하는 에릭 테임즈.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메이저리그를 맹폭하는 에릭 테임즈.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에릭 테임즈(31·밀워키 브루어스)가 또 포효했다.

테임즈는 26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위스콘신 주 밀워키 밀러 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 2017 미국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2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7-0으로 앞선 6회말 무사 1루, 상대 우완 불펜 로버트 스티븐슨의 시속 148㎞ 직구를 받아쳐 오른쪽 담을 넘어가는 투런 아치를 그렸다.

전날 신시내티전에서 홈런 두 방을 쏘며 시즌 10홈런을 채웠던 테임즈는 이틀 연속 타구를 담장 밖으로 넘겨 홈런 수를 11개로 늘렸다.

동시에 밀워키 구단 신기록을 작성했다.

테임즈는 4월이 끝나기도 전에 11홈런을 쳐, 2006년 카를로스 리가 기록한 10홈런을 넘어 구단 4월 최다 홈런 기록을 썼다.

이제 테임즈는 구단을 넘어 메이저리그 전체 4월 최다 홈런에 도전한다. 현 기록은 2006년 앨버트 푸홀스와 2007년 알렉스 로드리게스가 세운 14홈런이다.

밀워키는 4월 4경기를 더 남겼다. 테임즈가 4경기에서 3홈런을 추가하면 타이기록, 4개의 아치를 그리면 신기록을 달성한다.

테임즈는 올 시즌 메이저리그 홈런 1위를 질주하고 있다.

테임즈는 특히 신시내티전에서 8홈런을 치며 벌써 천적 관계를 만들었다.

밀워키는 3타수 1안타 1홈런 2타점을 올린 테임즈 등 타선의 활약으로 신시내티를 9-1로 눌렀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