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연관계 의심' 화학물질 뿌리고 달아난 용의자 숨져

인천 서부경찰서
인천 서부경찰서[인천 서부경찰서 제공] 2013년 1월 28일 인천 서부경찰서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아내의 내연남으로 의심되는 남성을 찾아가 화학물질을 뿌려 화상을 입히고 도주한 용의자가 사건 발생 1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26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54분께 인천시 서구의 한 주택가에서 A(36)씨가 화학물질로 추정되는 액체를 B(36)씨의 얼굴에 뿌리고 도주했다.

B씨는 얼굴과 목 부위에 2도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사건 현장 주변을 수색하던 중 이날 오전 8시께 인근에 주차된 차량에서 숨져 있는 A씨를 발견했다.

A씨가 탄 차 안에서는 불에 탄 번개탄도 함께 발견됐다.

경찰은 "B씨가 A씨의 아내와 내연관계였다"는 A씨 지인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와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주변인 진술을 통해 내연관계를 의심한 범행으로 일단 추정하고 있다"며 "A씨가 어떻게 B씨를 찾아갔는지와 범행 도구로 사용한 액체가 무엇인지도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