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전문가 "중국, 대북 제재-사드 철회 교환 적극 고려"

청샤오허 중국인민대 교수, 전문가 강연서 주장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주한미군이 26일 새벽 전격적으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핵심 장비를 성주골프장 부지에 반입한 가운데 중국이 북한 핵·미사일을 겨냥한 제재와 사드 철회를 맞바꿀 적극적 의사가 있다는 중국 전문가 분석이 나왔다.

청샤오허(成曉河) 중국인민대 국제관계학원 교수는 26일 성균중국연구소·통일교육원이 주최한 '전문가 초청강연' 강연문에서 "중국은 훨씬 적극적이며 주동적인 태도로 북핵·미사일(관련 제재를)을 미국과 한국의 사드 배치 동결·철회와 맞바꾸는 것을 생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청 교수는 이어 구체적으로 사드 문제의 최종적인 해결을 위해 중국이 현 대북 제재 조치 강화, 북한의 양보를 끌어내는 적당한 단독 행동 채택,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시 엄격한 제재 조치 추가에 대한 동의 등을 취할 수 있으리라고 봤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과 미국은 중국의 노력에 부응해 사드 배치를 잠시 중단하고 반년 혹은 1년 내 시기를 선택해 사드 배치를 철회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배치가 철회되는 경우 중국은 관련 장비가 미국으로 돌아가는 데 드는 비용을 부담하는 것도 고려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 교수는 "일방이 이기고 다른 일방이 패하는 제로섬의 결과를 피하는, 사드 문제의 최종적 해결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면서 "현재의 모두 지는 게임을 모두 이기는 게임으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 달 9일 한국이 대통령 선거를 앞둔 가운데 청 교수는 "중한관계 딜레마의 시작은 사드 배치"라면서 "따라서 한국의 새로운 대통령은 중한관계의 딜레마를 해결하는 것을 사드 문제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그는 이어 "사드 문제 관련 협상이 진전을 보이면 중국과 한국은 한국 대통령의 중국 방문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정상회담(결과)은 반드시 공동성명 형태로 만들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1: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