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자위대 전투기, 칼빈슨 함재 전투기와 오키나와서 공동훈련

자위대 F-15·칼빈슨 FA-18 수퍼호넷 각 2기 훈련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항공자위대의 F-15 전투기 부대와 동중국해에서 동해로 북상 중인 미 핵항모 칼빈슨 함재기가 26일 공동훈련을 한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통신은 일본 서남단 오키나와(沖繩)현 동쪽 상공에서 이뤄지는 공동훈련에는 자위대 전투기 2기와 칼빈슨의 함재기인 FA-18 슈퍼 호넷 전투기 2기가 동원된다고 설명했다.

동해로 향하는 칼빈슨 전단은 지난 23일부터 서태평양의 필리핀 앞바다에서 동중국해에 걸친 구간에서 해상자위대 호위함 2척과 공동훈련을 했다.

美칼빈슨-日호위함, 西태평양 공동훈련
美칼빈슨-日호위함, 西태평양 공동훈련(남중국해 AP=연합뉴스)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 전단과 일본 호위함들이 23일부터 서태평양에서 공동훈련에 들어갔다.
일본 방위성에 따르면 해상자위대 '아시가라'와 '사미다레' 등 해상자위대의 호위함 2척이 태평양의 필리핀 앞바다 부근에서 칼빈슨 전단과 합류해 공동 훈련을 개시했다. 미군측에서는 칼빈슨함과 구축함 등 모두 3대가 훈련에 참여했다. 사진은 지난 3월3일 남중국해에서 기동 중인 칼빈슨호에 정찰 비행임무를 마친 F18전투기가 착륙하는 모습.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1: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