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기준금리 1%p 오르면 국내 아파트값은 1.8% ↓"

주택산업연구원 보고서…주택담보대출 금리 상승 등으로 주택소비 위축 우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미국 기준금리가 인상되면 시장 유동성 감소로 국내 주택 소비가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26일 주택산업연구원 노희순 연구위원은 '미국 기준금리 변화가 주택가격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미국 기준금리가 1%포인트 인상되면 국내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0.96%포인트 상승하고 아파트 가격은 1.8% 하락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노 연구위원은 "이러한 가격 하락 수준은 과거 입주물량이 집중됐던 2013년의 하락 수준(3.0%)보다는 낮지만 최근 국내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지속적으로 상승해 아파트 가격 하락 폭 확대를 경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 기준금리가 올라가면 국내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덩달아 뛰면서 시장 유동성이 감소해 주택소비가 위축될 가능성이 커진다는 설명이다.

그는 "미국 기준금리가 인상 기조로 전환되면서 가계대출 증가 폭이 둔화하는 긍정적인 효과는 있었으나 국내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승, 아파트 가격 하락 등 주택시장에 부담이 되는 현상이 더 나타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주택의 수요 감소, 가격 하락 가능성 확대, 담보능력 하락 등으로 주택시장의 위험이 금융시장으로 전이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가계부채 건전성 관리정책은 금리 상승기에 주택시장 변동성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mong07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1: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